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보선 현장을 가다] 인천 서 강화 을, 공약 대결 ‘후끈’
입력 2015.04.21 (21:21) 수정 2015.04.22 (07: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재보선 현장을 찾아 후보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는 순서, 오늘은 인천 서 강화을로 갑니다.

지역구 수성에 나선 여당 후보와, 4번째 같은 곳에 도전하는 야당 후보가 팽팽한 승부를 벌이고 있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인천 서 강화 을은 유권자수 12만의 검단과 6만의 강화로 나눠져 있습니다.

두 지역은 신도시와 농촌,

청년층과 중장년층 전입자와 토박이로 유권자 구성이 대조적입니다.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는 강화 영종 연도교 건설과 검단 경제 자유구역 지정을 내세웠습니다.

힘있는 여당 후보라야 공약을 현실화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인터뷰> "이번에 집권당 대표가 예산 폭탄으로 지원하겠다고 하니 그동안 대규모 혹은 민,숙원사업을 반드시 완성할 수 있도록 저 안상수에게 힘을 몰아주셔야 합니다."

새정치연합 신동근 후보는 검단 쓰레기 매립지 종료와 강화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유치를 대표 공약으로 꼽습니다.

3수 끝에 이번엔 여당 텃세를 넘겠다고 다짐합니다.

<인터뷰> "검단에서 25년 강화에서 12년 동안 지역 곳곳을 누비며 지역 주민과 함께 해 왔습니다. 누구보다 이 지역을 잘 알고 있고 이 지역을 사랑합니다."

정의당 박종현 후보는 생활 밀착형 공약으로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각옵니다.

전통적으로 여당 강세지역이었지만 최근 접전 양상을 보이면서 도시와 농촌 지역의 투표율에 따라 승부가 갈릴 것이란 분석이 많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재보선 현장을 가다] 인천 서 강화 을, 공약 대결 ‘후끈’
    • 입력 2015-04-21 21:22:31
    • 수정2015-04-22 07:18:24
    뉴스 9
<앵커 멘트>

재보선 현장을 찾아 후보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는 순서, 오늘은 인천 서 강화을로 갑니다.

지역구 수성에 나선 여당 후보와, 4번째 같은 곳에 도전하는 야당 후보가 팽팽한 승부를 벌이고 있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인천 서 강화 을은 유권자수 12만의 검단과 6만의 강화로 나눠져 있습니다.

두 지역은 신도시와 농촌,

청년층과 중장년층 전입자와 토박이로 유권자 구성이 대조적입니다.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는 강화 영종 연도교 건설과 검단 경제 자유구역 지정을 내세웠습니다.

힘있는 여당 후보라야 공약을 현실화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인터뷰> "이번에 집권당 대표가 예산 폭탄으로 지원하겠다고 하니 그동안 대규모 혹은 민,숙원사업을 반드시 완성할 수 있도록 저 안상수에게 힘을 몰아주셔야 합니다."

새정치연합 신동근 후보는 검단 쓰레기 매립지 종료와 강화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유치를 대표 공약으로 꼽습니다.

3수 끝에 이번엔 여당 텃세를 넘겠다고 다짐합니다.

<인터뷰> "검단에서 25년 강화에서 12년 동안 지역 곳곳을 누비며 지역 주민과 함께 해 왔습니다. 누구보다 이 지역을 잘 알고 있고 이 지역을 사랑합니다."

정의당 박종현 후보는 생활 밀착형 공약으로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각옵니다.

전통적으로 여당 강세지역이었지만 최근 접전 양상을 보이면서 도시와 농촌 지역의 투표율에 따라 승부가 갈릴 것이란 분석이 많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