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메르스 바이러스 확산 종식
[의료체계 확 바꾸자] ‘의료 쇼핑’ 그만…주치의 제도 살려야
입력 2015.06.24 (21:10) 수정 2015.06.24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보건기구, WHO는 환자 한명이 병원 여러 곳을 옮겨다니는 이른바 '의료쇼핑'을 국내 메르스 사태의 한 원인으로 꼽습니다.

실제로 슈퍼 전파자 대부분이 여러 병원을 전전하면서 환자가 크게 늘었데요.

이 '의료쇼핑'을 막을 대안은 없는지 김덕훈 기자가 들여다봤습니다.

<리포트>

국내 첫 메르스 환자는 확진 전, 엿새 동안 병원 4곳을 찾았습니다.

그 사이 수백 명과 접촉했고 의료진 등 30명에게 바이러스를 옮겼습니다.

'슈퍼전파자' 대부분이 병원 2곳 이상을 거치는 등 이른바 '의료 쇼핑'을 했습니다.

<인터뷰> 오영호(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 : "병원을 옮겨다니면서 질병을 퍼뜨린 결과가 됐잖아요. 우리나라 의료체계가 제대로 갖춰져 있다면 이 병원, 저 병원 갈 필요가 없는 거죠."

주치의 제도가 없는 탓이 있습니다.

이 동네 의원은 주로 조합원으로 등록한 환자들을 치료합니다.

67살 이애순 씨는 조합 출자금 몇만 원만 내고 십년 넘게 이 의원만 찾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애순(의료협동조합원 환자) : "주치의가 돼주니까, 내가 말하지 않아도 어디가 아픈지를 먼저 아시잖아요, 원장님이. 그게 제일 좋은 점이죠."

상담을 거친 뒤 필요한 경우에만 상급병원에 진료 의뢰를 하도록하고, 과잉 진료도 피할 수 있게 조언합니다.

<인터뷰> 강대곤(가정의학과 전문의) : "단순히 (대형병원에) 진료 의뢰서를 써 주는 게 아니고, 가기 전에도 상담을 하고, 갔다와서도 상담을 하고, 그 쪽에서의 성과가 다시 연결될 수 있도록..."

믿을만한 '주치의' 등 동네의원의 역할을 높이는 제도를 마련해야 이른바 '의료쇼핑'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의료체계 확 바꾸자] ‘의료 쇼핑’ 그만…주치의 제도 살려야
    • 입력 2015-06-24 21:10:55
    • 수정2015-06-24 22:14:06
    뉴스 9
<앵커 멘트>

세계보건기구, WHO는 환자 한명이 병원 여러 곳을 옮겨다니는 이른바 '의료쇼핑'을 국내 메르스 사태의 한 원인으로 꼽습니다.

실제로 슈퍼 전파자 대부분이 여러 병원을 전전하면서 환자가 크게 늘었데요.

이 '의료쇼핑'을 막을 대안은 없는지 김덕훈 기자가 들여다봤습니다.

<리포트>

국내 첫 메르스 환자는 확진 전, 엿새 동안 병원 4곳을 찾았습니다.

그 사이 수백 명과 접촉했고 의료진 등 30명에게 바이러스를 옮겼습니다.

'슈퍼전파자' 대부분이 병원 2곳 이상을 거치는 등 이른바 '의료 쇼핑'을 했습니다.

<인터뷰> 오영호(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 : "병원을 옮겨다니면서 질병을 퍼뜨린 결과가 됐잖아요. 우리나라 의료체계가 제대로 갖춰져 있다면 이 병원, 저 병원 갈 필요가 없는 거죠."

주치의 제도가 없는 탓이 있습니다.

이 동네 의원은 주로 조합원으로 등록한 환자들을 치료합니다.

67살 이애순 씨는 조합 출자금 몇만 원만 내고 십년 넘게 이 의원만 찾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애순(의료협동조합원 환자) : "주치의가 돼주니까, 내가 말하지 않아도 어디가 아픈지를 먼저 아시잖아요, 원장님이. 그게 제일 좋은 점이죠."

상담을 거친 뒤 필요한 경우에만 상급병원에 진료 의뢰를 하도록하고, 과잉 진료도 피할 수 있게 조언합니다.

<인터뷰> 강대곤(가정의학과 전문의) : "단순히 (대형병원에) 진료 의뢰서를 써 주는 게 아니고, 가기 전에도 상담을 하고, 갔다와서도 상담을 하고, 그 쪽에서의 성과가 다시 연결될 수 있도록..."

믿을만한 '주치의' 등 동네의원의 역할을 높이는 제도를 마련해야 이른바 '의료쇼핑'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