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민족 대명절 올 한가위는…
[똑! 기자 꿀! 정보] 고향 가는길, 꼭 알아둬야 할 안전 운전 방법
입력 2015.09.25 (08:38) 수정 2015.09.25 (09:1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부터 본격적인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데요. 오늘부터 고향에 가는 분들도 많겠죠.

고향에 빨리 가는 것도 좋지만 무엇보다 안전하게 가야할텐데요.

이효용 기자가 장거리 운전하는 분들을 위해 참고할 만한 정보를 준비했다고 하네요.

<기자 멘트>

네, 이제 정말 명절이 시작되는 느낌이 들죠.

그래서 오늘 안전하게 운전해서 고향에 가고, 또 보다 건강한 추석 음식 만드는 방법까지 소개하려고 합니다.

가족을 만날 생각에 마음은 설레지만, 꽉 막힌 고속도로를 생각하면 걱정이 되기도 하는데요.

출발 전 차량 점검 방법부터, 졸음운전을 막는 요령까지 도로 위 안전을 위해 꼭 알아둬야 할 사항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민족 최대 명절인 한가위를 맞아, 고향을 찾는 장거리 운전자들 많죠?

나와 내 가족의 안전을 위해 출발 전 반드시 점검해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먼저 타이어부터 점검해볼까요?

<인터뷰> 장정우(교통안전공단 성산검사소) : "타이어 마모상태는 간단한 방법으로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마모 한계선이 있습니다. 트레드(지면과 접촉하는 부분)가 닳아서 마모 한계선과 높이가 같게 되면 타이어를 교환해야 될 시기가 된 것입니다."

주행안전성에 영향을 주는 타이어 공기압도 확인해야 하는데요.

공기압이 너무 높으면 중앙부분이 마모가 돼 제동거리가 길어지고 반대로 부족하면 고속 주행 시 타이어가 터질 수 있는 만큼 평상시 공기압을 체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운전석 문 하단의 스티커를 보면 직접 적정 공기압을 확인할 수 있고요,

전국의 자동차 검사소에도 공기압을 확인하고 조절할 수 있는 코너가 마련돼 있습니다.

야간, 악천후 속에 주행을 할 때 시야확보를 위해 전조등이 중요한데요,

<인터뷰> 장정우(교통안전공단 성산검사소) : "전조등 전구는 보통 4만~5만km 정도 운행 후 한 번씩 교환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교체 시에는 규격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장시간 운전을 하게 되면 몸에 무리가 가고 집중력이 떨어져 졸음이 오는데요,

주행 중에는 졸음운전을 하지 않도록 자세부터 신경을 써야 합니다.

<인터뷰> 김동현(재활의학과 전문의) : "장거리 운전을 할 때는 허리와 엉덩이를 좌석에 밀착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쿠션과 얇은 수건을 이용한다면 좀 더 효과적으로 자세를 유지할 수 있고요. 핸들과 좌석 간의 거리를 유지하면 좀 더 편안하게 운전 할 수 있습니다."

졸음을 쫓으려면 곳곳에 마련된 졸음쉼터나 휴게소를 이용합니다.

이럴 때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운동법을 알아볼까요?

먼저 굽은 어깨 운동입니다.

양손을 아래로 끌어내리듯이 펴 준 다음 손목을 젖혀 줍니다.

어깨와 목을 곧게 펴고 15초 동안 유지하면 경직된 근육이 풀어집니다.

그다음, 양손을 벽에 대고 오른쪽 다리를 앞으로, 왼쪽 다리를 뒤로 뻗고 쭉 뻗은 상태에서 오른쪽 발목을 안쪽으로 끌어당겨 15초 동안 유지하면 뭉쳤던 근육이 이완돼 시원해집니다.

꽉 막힌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났다면 견인차를 불러야 하는데요,

한국도로공사로 연락하면 24시간 무료로 견인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의 ‘응급의료정보제공’ 어플은 도로 위에서 환자가 발생할 경우 유용하게 쓸 수 있는데요.

가까운 응급의료기관 등의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꼼꼼한 준비가 가족의 안전과 즐거운 명절의 시작이라는 것, 잊지 마세요~
  • [똑! 기자 꿀! 정보] 고향 가는길, 꼭 알아둬야 할 안전 운전 방법
    • 입력 2015-09-25 08:40:08
    • 수정2015-09-25 09:18:57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내일부터 본격적인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데요. 오늘부터 고향에 가는 분들도 많겠죠.

고향에 빨리 가는 것도 좋지만 무엇보다 안전하게 가야할텐데요.

이효용 기자가 장거리 운전하는 분들을 위해 참고할 만한 정보를 준비했다고 하네요.

<기자 멘트>

네, 이제 정말 명절이 시작되는 느낌이 들죠.

그래서 오늘 안전하게 운전해서 고향에 가고, 또 보다 건강한 추석 음식 만드는 방법까지 소개하려고 합니다.

가족을 만날 생각에 마음은 설레지만, 꽉 막힌 고속도로를 생각하면 걱정이 되기도 하는데요.

출발 전 차량 점검 방법부터, 졸음운전을 막는 요령까지 도로 위 안전을 위해 꼭 알아둬야 할 사항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민족 최대 명절인 한가위를 맞아, 고향을 찾는 장거리 운전자들 많죠?

나와 내 가족의 안전을 위해 출발 전 반드시 점검해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먼저 타이어부터 점검해볼까요?

<인터뷰> 장정우(교통안전공단 성산검사소) : "타이어 마모상태는 간단한 방법으로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마모 한계선이 있습니다. 트레드(지면과 접촉하는 부분)가 닳아서 마모 한계선과 높이가 같게 되면 타이어를 교환해야 될 시기가 된 것입니다."

주행안전성에 영향을 주는 타이어 공기압도 확인해야 하는데요.

공기압이 너무 높으면 중앙부분이 마모가 돼 제동거리가 길어지고 반대로 부족하면 고속 주행 시 타이어가 터질 수 있는 만큼 평상시 공기압을 체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운전석 문 하단의 스티커를 보면 직접 적정 공기압을 확인할 수 있고요,

전국의 자동차 검사소에도 공기압을 확인하고 조절할 수 있는 코너가 마련돼 있습니다.

야간, 악천후 속에 주행을 할 때 시야확보를 위해 전조등이 중요한데요,

<인터뷰> 장정우(교통안전공단 성산검사소) : "전조등 전구는 보통 4만~5만km 정도 운행 후 한 번씩 교환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교체 시에는 규격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장시간 운전을 하게 되면 몸에 무리가 가고 집중력이 떨어져 졸음이 오는데요,

주행 중에는 졸음운전을 하지 않도록 자세부터 신경을 써야 합니다.

<인터뷰> 김동현(재활의학과 전문의) : "장거리 운전을 할 때는 허리와 엉덩이를 좌석에 밀착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쿠션과 얇은 수건을 이용한다면 좀 더 효과적으로 자세를 유지할 수 있고요. 핸들과 좌석 간의 거리를 유지하면 좀 더 편안하게 운전 할 수 있습니다."

졸음을 쫓으려면 곳곳에 마련된 졸음쉼터나 휴게소를 이용합니다.

이럴 때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운동법을 알아볼까요?

먼저 굽은 어깨 운동입니다.

양손을 아래로 끌어내리듯이 펴 준 다음 손목을 젖혀 줍니다.

어깨와 목을 곧게 펴고 15초 동안 유지하면 경직된 근육이 풀어집니다.

그다음, 양손을 벽에 대고 오른쪽 다리를 앞으로, 왼쪽 다리를 뒤로 뻗고 쭉 뻗은 상태에서 오른쪽 발목을 안쪽으로 끌어당겨 15초 동안 유지하면 뭉쳤던 근육이 이완돼 시원해집니다.

꽉 막힌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났다면 견인차를 불러야 하는데요,

한국도로공사로 연락하면 24시간 무료로 견인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의 ‘응급의료정보제공’ 어플은 도로 위에서 환자가 발생할 경우 유용하게 쓸 수 있는데요.

가까운 응급의료기관 등의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꼼꼼한 준비가 가족의 안전과 즐거운 명절의 시작이라는 것, 잊지 마세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