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민족 대명절 올 한가위는…
민족 대이동 시작…하늘서 본 귀성 풍경
입력 2015.09.25 (23:28) 수정 2015.09.26 (00:3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대이동이 시작됐습니다.

주요 고속도로엔 어김없이 차량들이 꼬리를 물었는데요.

하늘에서 본 귀성길 모습 신지혜 기자가 KBS 항공 1호기를 타고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고속버스 터미널에는 낮부터 귀성객들이 몰려 들었습니다.

고향에 갈 버스를 타려는 긴 줄은 하루 종일 줄 겨를이 없었습니다.

기차를 탄 귀성객들의 표정도 하늘에서 또렷이 관찰됐습니다.

혼자서 책을 읽거나, 가족과 이야기를 나누며 긴 귀성길의 지루함을 이겨내는 모습이었습니다.

이번 추석에 고향을 찾을 귀성객은 3천2백여만 명으로 예상됩니다.

귀성 차량이 몰려든 주요 고속도로는 하행선 대부분이 밤 늦게까지 차량 불빛이 그칠 줄 몰랐습니다.

서울 방향 반대 차선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자정까지 전국에서 450만 대가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귀성 정체는 밤새 계속되다 내일 새벽 3~4시쯤 잠시 풀리겠지만, 곧바로 다시 시작될 거라고 도로공사는 전망했습니다.

KBS 항공 1호기에서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민족 대이동 시작…하늘서 본 귀성 풍경
    • 입력 2015-09-25 23:44:07
    • 수정2015-09-26 00:30:17
    뉴스라인
<앵커 멘트>

민족의 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대이동이 시작됐습니다.

주요 고속도로엔 어김없이 차량들이 꼬리를 물었는데요.

하늘에서 본 귀성길 모습 신지혜 기자가 KBS 항공 1호기를 타고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고속버스 터미널에는 낮부터 귀성객들이 몰려 들었습니다.

고향에 갈 버스를 타려는 긴 줄은 하루 종일 줄 겨를이 없었습니다.

기차를 탄 귀성객들의 표정도 하늘에서 또렷이 관찰됐습니다.

혼자서 책을 읽거나, 가족과 이야기를 나누며 긴 귀성길의 지루함을 이겨내는 모습이었습니다.

이번 추석에 고향을 찾을 귀성객은 3천2백여만 명으로 예상됩니다.

귀성 차량이 몰려든 주요 고속도로는 하행선 대부분이 밤 늦게까지 차량 불빛이 그칠 줄 몰랐습니다.

서울 방향 반대 차선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자정까지 전국에서 450만 대가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귀성 정체는 밤새 계속되다 내일 새벽 3~4시쯤 잠시 풀리겠지만, 곧바로 다시 시작될 거라고 도로공사는 전망했습니다.

KBS 항공 1호기에서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