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민족 대명절 올 한가위는…
베트남 신부의 특별한 추석…천리길 달려 ‘화상상봉’
입력 2015.09.28 (21:35) 수정 2015.09.28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로 시집 온 결혼 이주 여성들, 명절이 되면 고향의 가족이 더욱 그립겠죠?

IT기술을 활용한 화상통화가, 베트남 출신 결혼 이주여성들에게 특별한 기쁨을 선사했습니다.

베트남 현지에서, 김빛이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공항 입국장에 들어서는 한 가족의 얼굴에 웃음이 가득합니다.

한국에서 두 딸의 엄마가 된 '후안티항엠' 씨가 7년 만에 가족들과 친정 나들이에 나선 겁니다.

<인터뷰> 후안티항엠(결혼 이주 여성) : "아버지,빨리 보고 싶어요.아버지 만나면 '좋아요, 사랑해요' (말할 거예요!)"

딸이 직접 온 줄 모르는 친정 가족들은, 화상 통화만으로도 가슴이 벅찹니다.

<녹취> 딸 : “우리 2년 후에 만날 수 있대요"

<녹취> 베트남 가족 : "2년이면 너무 많이 남았네.."

문이 열리고 꿈에 그리던 딸과 손녀들이 등장하자, 아버지의 눈에 감격의 눈물이 흐릅니다.

<인터뷰> 후잉 반 마잉(후안티항엠 아버지) : "직접 온단 이야기가 없었는데, 정말 놀랐거든요. 기회주셔서 감사합니다.”

전화 통화조차 쉽지 않은 베트남 오지의 가족들을 위해 한국 기업들이 마련한 화상상봉 행사에, 마흔 가족이 10시간 넘는 먼 길을 달려왔습니다.

4년째 이어진 화상상봉 행사.. 올해는 깜짝 실제상봉 이벤트까지 이뤄져 감동을 더했습니다.

<인터뷰> 최장복(기업나눔협의체 봉사단장) : "많은 기업, 베트남 현지 기업들과 함께 국경과 계층을 넘어 국가간 우호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겁니다."

베트남 출신 결혼 이주 여성이 4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IT 기술을 활용한 우리 기업의 현지 사회공헌 활동이 양국 간의 문화 협력 저변까지 넓혀 나가고 있습니다.

하노이에서 KBS 뉴스 김빛이랍니다.
  • 베트남 신부의 특별한 추석…천리길 달려 ‘화상상봉’
    • 입력 2015-09-28 21:36:06
    • 수정2015-09-28 22:00:29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나라로 시집 온 결혼 이주 여성들, 명절이 되면 고향의 가족이 더욱 그립겠죠?

IT기술을 활용한 화상통화가, 베트남 출신 결혼 이주여성들에게 특별한 기쁨을 선사했습니다.

베트남 현지에서, 김빛이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공항 입국장에 들어서는 한 가족의 얼굴에 웃음이 가득합니다.

한국에서 두 딸의 엄마가 된 '후안티항엠' 씨가 7년 만에 가족들과 친정 나들이에 나선 겁니다.

<인터뷰> 후안티항엠(결혼 이주 여성) : "아버지,빨리 보고 싶어요.아버지 만나면 '좋아요, 사랑해요' (말할 거예요!)"

딸이 직접 온 줄 모르는 친정 가족들은, 화상 통화만으로도 가슴이 벅찹니다.

<녹취> 딸 : “우리 2년 후에 만날 수 있대요"

<녹취> 베트남 가족 : "2년이면 너무 많이 남았네.."

문이 열리고 꿈에 그리던 딸과 손녀들이 등장하자, 아버지의 눈에 감격의 눈물이 흐릅니다.

<인터뷰> 후잉 반 마잉(후안티항엠 아버지) : "직접 온단 이야기가 없었는데, 정말 놀랐거든요. 기회주셔서 감사합니다.”

전화 통화조차 쉽지 않은 베트남 오지의 가족들을 위해 한국 기업들이 마련한 화상상봉 행사에, 마흔 가족이 10시간 넘는 먼 길을 달려왔습니다.

4년째 이어진 화상상봉 행사.. 올해는 깜짝 실제상봉 이벤트까지 이뤄져 감동을 더했습니다.

<인터뷰> 최장복(기업나눔협의체 봉사단장) : "많은 기업, 베트남 현지 기업들과 함께 국경과 계층을 넘어 국가간 우호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겁니다."

베트남 출신 결혼 이주 여성이 4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IT 기술을 활용한 우리 기업의 현지 사회공헌 활동이 양국 간의 문화 협력 저변까지 넓혀 나가고 있습니다.

하노이에서 KBS 뉴스 김빛이랍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