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재혁 “오해 풀려다”vs황우만 “화해 의도 없었다”
입력 2016.01.04 (13:58) 수정 2016.01.04 (16:47) 연합뉴스
황우만 측 합의 완강히 거부…역도연맹 오늘 오후 비공개로 논의

2008년 베이징올림픽 남자 역도 금메달리스트인 사재혁(31)이 후배인 세계청소년대회 2위에 올랐던 유망주 황우만(21)을 폭행한 것과 관련, 경찰조사를 받은 가운데 서로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연관 기사]
☞ 역도연맹, 폭행 사건 사재혁에 자격 정지 10년
☞ “사재혁, 선수촌서도 때렸다”…징계 수위 논의
☞ ‘역도 금’ 사재혁 후배 폭행…전치 6주 진단


춘천경찰서는 지난 3일 저녁 사재혁 등 당시 술자리에 있었던 4명을 2시간가량 조사했다.

사재혁은 경찰에서 "작년 2월 태릉선수촌에서 뺨을 때린 것과 관련해 서로 오해를 풀고자 황우만을 불렀으나 얘기 도중 감정이 격해져서 우발적으로 폭행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황우만은 "사재혁은 전혀 화해할 생각이 없었다"며 "사재혁이 작년 이야기를 꺼내면서 '형들이 잘해준 게 있는데 너는 그런 것도 생각 안 해봤느냐, 그때 일을 생각해보니까 화난다'고 말했다"라고 반박했다.

황우만은 이어 "당시 술자리에 있던 다른 선배가 사재혁도 모르게 자신을 불렀고, 사재혁은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이 뺨 때렸다는 사실을 말하고 다녔다는 걸 생각하니 너무 화가 난다'며 폭행했다"라고 주장했다.

사재혁은 사건 직후인 지난 1일과 2일 황 선수가 입원 치료를 받는 병원을 찾아 무릎을 꿇는 등 사과했으나 황 선수와 가족들은 사씨와의 합의를 완강히 거부하고 있다.

3일 오후에도 병원을 찾아 황 선수의 아버지에게 사과했으나 가족들은 "그냥 돌아가라"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선수의 가족 측은 "우만이가 이 일 때문에 선수생활을 지속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게 제일 걱정이다"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는 사재혁에게 해명을 듣고자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통화가 되지 않았다. 일부 지인들의 연락만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한역도연맹은 지난 2일과 3일 관계자를 보내 황우만의 진술서를 받는 등 진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오늘 오후 2시 이번 폭력 사건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씨 등과 피해자 황씨에 대한 추가조사를 마치고 나서 상해혐의로 사씨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사재혁은 지난달 31일 오후 11시께 춘천시 근화동의 한 호프집에서 후배들과 술을 마시던 중 합석한 황우만을 폭행해 광대뼈 부근이 부어오르는 등 전치 6주의 부상을 입혔다.
  • 사재혁 “오해 풀려다”vs황우만 “화해 의도 없었다”
    • 입력 2016-01-04 13:58:50
    • 수정2016-01-04 16:47:29
    연합뉴스
황우만 측 합의 완강히 거부…역도연맹 오늘 오후 비공개로 논의

2008년 베이징올림픽 남자 역도 금메달리스트인 사재혁(31)이 후배인 세계청소년대회 2위에 올랐던 유망주 황우만(21)을 폭행한 것과 관련, 경찰조사를 받은 가운데 서로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연관 기사]
☞ 역도연맹, 폭행 사건 사재혁에 자격 정지 10년
☞ “사재혁, 선수촌서도 때렸다”…징계 수위 논의
☞ ‘역도 금’ 사재혁 후배 폭행…전치 6주 진단


춘천경찰서는 지난 3일 저녁 사재혁 등 당시 술자리에 있었던 4명을 2시간가량 조사했다.

사재혁은 경찰에서 "작년 2월 태릉선수촌에서 뺨을 때린 것과 관련해 서로 오해를 풀고자 황우만을 불렀으나 얘기 도중 감정이 격해져서 우발적으로 폭행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황우만은 "사재혁은 전혀 화해할 생각이 없었다"며 "사재혁이 작년 이야기를 꺼내면서 '형들이 잘해준 게 있는데 너는 그런 것도 생각 안 해봤느냐, 그때 일을 생각해보니까 화난다'고 말했다"라고 반박했다.

황우만은 이어 "당시 술자리에 있던 다른 선배가 사재혁도 모르게 자신을 불렀고, 사재혁은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이 뺨 때렸다는 사실을 말하고 다녔다는 걸 생각하니 너무 화가 난다'며 폭행했다"라고 주장했다.

사재혁은 사건 직후인 지난 1일과 2일 황 선수가 입원 치료를 받는 병원을 찾아 무릎을 꿇는 등 사과했으나 황 선수와 가족들은 사씨와의 합의를 완강히 거부하고 있다.

3일 오후에도 병원을 찾아 황 선수의 아버지에게 사과했으나 가족들은 "그냥 돌아가라"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선수의 가족 측은 "우만이가 이 일 때문에 선수생활을 지속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게 제일 걱정이다"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는 사재혁에게 해명을 듣고자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통화가 되지 않았다. 일부 지인들의 연락만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한역도연맹은 지난 2일과 3일 관계자를 보내 황우만의 진술서를 받는 등 진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오늘 오후 2시 이번 폭력 사건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씨 등과 피해자 황씨에 대한 추가조사를 마치고 나서 상해혐의로 사씨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사재혁은 지난달 31일 오후 11시께 춘천시 근화동의 한 호프집에서 후배들과 술을 마시던 중 합석한 황우만을 폭행해 광대뼈 부근이 부어오르는 등 전치 6주의 부상을 입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