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소기업을 키워라] ‘성장사다리’로 생태계 바꿔야
입력 2016.02.09 (21:40) 수정 2016.02.10 (11: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소기업이라고 해도 우리 현실에서 지속적 성장을 하기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조금만 규모가 커지면 곧바로 세제.금융지원이 끊기고, 곧바로 온갖 규제에 내몰리는데요.

중소기업이 완전한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이들을 보듬어 줄 성장 사다리 정책이 절실합니다.

정윤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0년 가까이 화장품만 만들어 온 이 업체.

대기업 브랜드만 쓸 뿐, 기획부터 생산과 마케팅까지, 전 과정을 직접 관리합니다.

지난 2008년 법에서 정한 중소기업규모보다 덩치가 커지자 중소기업에 해주던 지원은 사라지고 규제는 늘었습니다.

<인터뷰> 윤동한(한국콜마 회장) : "경쟁력은 뛰어난 기술력입니다. 기술력의 밑바탕에는 장기 근무하는 우리 연구원들이 많다는 사실이 중요합니다."

최근 하나의 칩으로 해외에서도 결제가 가능한 스마트결제 시스템으로 수출에 나선 이 업체.

매출 2천억 원대의 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인터뷰> 조정일(코나아이 대표이사) : "해내지 못하면 기업이 도산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절박한 심정에서 이제 끝까지 한 분야에 최선을 다 한거죠."

앞서보신 두 기업은 세제와 금융지원이 끊긴 상태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했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못합니다.

그래서 필요한 게 성장사다리 정책입니다.

고용을 늘리거나 연구개발 투자를 하는 기업엔 세제나 금융지원을 해주자는 겁니다.

<인터뷰> 김영우(동반성장위원회 전문위원) :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양극화를 해소하는 과정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강소기업이 등장하면 우리 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지금은 가능성이 보이는 중소기업에게 성장의 사다리를 건넬 때입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강소기업을 키워라] ‘성장사다리’로 생태계 바꿔야
    • 입력 2016-02-09 21:41:26
    • 수정2016-02-10 11:28:42
    뉴스 9
<앵커 멘트>

강소기업이라고 해도 우리 현실에서 지속적 성장을 하기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조금만 규모가 커지면 곧바로 세제.금융지원이 끊기고, 곧바로 온갖 규제에 내몰리는데요.

중소기업이 완전한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이들을 보듬어 줄 성장 사다리 정책이 절실합니다.

정윤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0년 가까이 화장품만 만들어 온 이 업체.

대기업 브랜드만 쓸 뿐, 기획부터 생산과 마케팅까지, 전 과정을 직접 관리합니다.

지난 2008년 법에서 정한 중소기업규모보다 덩치가 커지자 중소기업에 해주던 지원은 사라지고 규제는 늘었습니다.

<인터뷰> 윤동한(한국콜마 회장) : "경쟁력은 뛰어난 기술력입니다. 기술력의 밑바탕에는 장기 근무하는 우리 연구원들이 많다는 사실이 중요합니다."

최근 하나의 칩으로 해외에서도 결제가 가능한 스마트결제 시스템으로 수출에 나선 이 업체.

매출 2천억 원대의 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인터뷰> 조정일(코나아이 대표이사) : "해내지 못하면 기업이 도산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절박한 심정에서 이제 끝까지 한 분야에 최선을 다 한거죠."

앞서보신 두 기업은 세제와 금융지원이 끊긴 상태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했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못합니다.

그래서 필요한 게 성장사다리 정책입니다.

고용을 늘리거나 연구개발 투자를 하는 기업엔 세제나 금융지원을 해주자는 겁니다.

<인터뷰> 김영우(동반성장위원회 전문위원) :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양극화를 해소하는 과정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강소기업이 등장하면 우리 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지금은 가능성이 보이는 중소기업에게 성장의 사다리를 건넬 때입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