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3당 대표 만날 것…개각·개헌은 반대”
입력 2016.04.26 (21:01) 수정 2016.04.26 (22: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중앙 언론사 보도.편집국장들을 만나 민심을 듣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습니다.

박 대통령은 민의를 잘 반영하겠다면서, 빠른 시일안에 3당 대표를 만나는 등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동혁 기자입니다.

[연관 기사] ☞ [뉴스9] “양적완화 긍정 검토…증세 마지막 수단”

[연관 기사] ☞ [뉴스9] “北 5차 핵실험 준비 완료…붕괴 재촉하는 길”

[연관 기사] ☞ [뉴스9] 진솔한 심경 토로…“임기 마치면 엄청난 한 남을 것”

<리포트>

박 대통령이 KBS 등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40여명을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가졌습니다.

대통령 취임 직후 이뤄진 첫 간담회 뒤 3년 만이며, 총선 뒤 첫 소통행보입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여러 문제들에 대해서 소통하는 그런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여소야대의 3당체제는 민의가 만들어준 것이라면서 3당이 협력하고 견제하면서 변화를 일으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각계각층과 협력과 소통을 잘 이뤄나갈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3당 대표를 만나고 회동의 정례화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소통할 수도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연정이나 개헌, 개각은 북핵 위기와 경제 상황, 총선 민심 등을 감안할 때 추진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지도체제가 안정된 뒤 당이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어버이연합 청와대 배후설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했고, 세월호특별법 연장 문제는 국회가 협의해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남은 임기 동안 미래 성장 동력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언론이 힘을 보태주고, 국민과 가교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헀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박 대통령 “3당 대표 만날 것…개각·개헌은 반대”
    • 입력 2016-04-26 21:02:21
    • 수정2016-04-26 22:37:43
    뉴스 9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중앙 언론사 보도.편집국장들을 만나 민심을 듣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습니다.

박 대통령은 민의를 잘 반영하겠다면서, 빠른 시일안에 3당 대표를 만나는 등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동혁 기자입니다.

[연관 기사] ☞ [뉴스9] “양적완화 긍정 검토…증세 마지막 수단”

[연관 기사] ☞ [뉴스9] “北 5차 핵실험 준비 완료…붕괴 재촉하는 길”

[연관 기사] ☞ [뉴스9] 진솔한 심경 토로…“임기 마치면 엄청난 한 남을 것”

<리포트>

박 대통령이 KBS 등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40여명을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가졌습니다.

대통령 취임 직후 이뤄진 첫 간담회 뒤 3년 만이며, 총선 뒤 첫 소통행보입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여러 문제들에 대해서 소통하는 그런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여소야대의 3당체제는 민의가 만들어준 것이라면서 3당이 협력하고 견제하면서 변화를 일으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각계각층과 협력과 소통을 잘 이뤄나갈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3당 대표를 만나고 회동의 정례화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어 소통할 수도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연정이나 개헌, 개각은 북핵 위기와 경제 상황, 총선 민심 등을 감안할 때 추진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지도체제가 안정된 뒤 당이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어버이연합 청와대 배후설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했고, 세월호특별법 연장 문제는 국회가 협의해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남은 임기 동안 미래 성장 동력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언론이 힘을 보태주고, 국민과 가교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헀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