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野3당 ‘촛불 집회’ 동참…“대통령 퇴진” 압박
입력 2016.11.11 (21:01) 수정 2016.11.11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권 3당 지도부가 내일(12일)로 예정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시국 촛불 집회에 참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장외 집회 참여 여부를 고민하던 야당들이 일제히 거리에 나서기로 하면서 내일(12일) 시위는 정국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심을 거듭하던 더불어민주당이 내일(12일) 촛불 집회에 당 지도부 전원이 참여한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미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동참을 결정한 상태여서, 야3당 지도부가 일제히 촛불을 들게 됐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민이) 대통령을 향해서 '대통령 자격이 없다'라고 외치는 대통령, 한시 바삐 국정에서 손을 떼십시오."

'국정 공백론'을 꺼내든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선 공세 수위를 한층 더 끌어올렸습니다.

<녹취> 우상호(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민심보다 대통령 보호가 우선인 친박 지도부는 국민 심판을 면치 못할 것입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대위원장) : "하야, 탄핵, 이러한 것을 주장하지 않던 저도 우리 당과 함께 퇴진운동에 나서기로 작심을 했습니다."

야권 대선 주자들도 일제히 촛불 집회 참여를 예고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은 전권을 내려놓고 차기 정부 출범까지 과도내각을 보장하라고 촉구했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대통령이 물러나는 길이 근본적 문제 해결 방법이라고 밝혔습니다.

야권이 일제히 촛불집회에 결집하기로 하면서 내일(12일)이 '최순실 정국'의 향배를 가늠할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野3당 ‘촛불 집회’ 동참…“대통령 퇴진” 압박
    • 입력 2016-11-11 21:03:40
    • 수정2016-11-11 22:04:43
    뉴스 9
<앵커 멘트>

​야권 3당 지도부가 내일(12일)로 예정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시국 촛불 집회에 참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장외 집회 참여 여부를 고민하던 야당들이 일제히 거리에 나서기로 하면서 내일(12일) 시위는 정국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심을 거듭하던 더불어민주당이 내일(12일) 촛불 집회에 당 지도부 전원이 참여한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미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동참을 결정한 상태여서, 야3당 지도부가 일제히 촛불을 들게 됐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민이) 대통령을 향해서 '대통령 자격이 없다'라고 외치는 대통령, 한시 바삐 국정에서 손을 떼십시오."

'국정 공백론'을 꺼내든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선 공세 수위를 한층 더 끌어올렸습니다.

<녹취> 우상호(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민심보다 대통령 보호가 우선인 친박 지도부는 국민 심판을 면치 못할 것입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대위원장) : "하야, 탄핵, 이러한 것을 주장하지 않던 저도 우리 당과 함께 퇴진운동에 나서기로 작심을 했습니다."

야권 대선 주자들도 일제히 촛불 집회 참여를 예고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은 전권을 내려놓고 차기 정부 출범까지 과도내각을 보장하라고 촉구했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대통령이 물러나는 길이 근본적 문제 해결 방법이라고 밝혔습니다.

야권이 일제히 촛불집회에 결집하기로 하면서 내일(12일)이 '최순실 정국'의 향배를 가늠할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