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박 대통령, 대면조사 또 거부…“일정상 어려워”
입력 2016.11.28 (21:10) 수정 2016.11.28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검찰의 대면조사 요청을 또 다시 거부했습니다.

유 변호사는 대통령의 일정과 변론 준비 등을 고려할 때 검찰 조사에 협조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황경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을 공범이자 피의자로 규정한 검찰의 조사를 거부했습니다.

박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검찰이 제시한 대면조사 시한인 내일(29일)까지 조사를 받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대통령은 변호인을 통해 검찰 조사에 협조할 수 없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급박하게 돌아가는 시국을 수습하고 특검을 임명해야 하는 등 일정상 어려움 때문에 조사에 응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함께 유영하 변호인은 대통령이 관련된 부분에 대한 변론 준비를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도 내세웠습니다.

대통령을 공범으로 적시한 검찰 공소장 내용을 분석하면서 검찰 수사와 증거의 허점을 파고드는 준비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조사가 끝나가는 검찰을 상대하기 보다는 최대 규모로 출범하는 특검에 대비하자는 실리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내일(29일) 야당이 특검 후보를 추천하면 이에 대응해서 대통령 측 변호인을 추가 선임하는 등 변호인단 재정비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 관계자도 "특검이 곧 정해지는 상황에서 시간이 많지 않다"면서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사실상 무산 됐음을 내비췄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박 대통령, 대면조사 또 거부…“일정상 어려워”
    • 입력 2016-11-28 21:11:12
    • 수정2016-11-28 22:11:28
    뉴스 9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검찰의 대면조사 요청을 또 다시 거부했습니다.

유 변호사는 대통령의 일정과 변론 준비 등을 고려할 때 검찰 조사에 협조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황경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을 공범이자 피의자로 규정한 검찰의 조사를 거부했습니다.

박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검찰이 제시한 대면조사 시한인 내일(29일)까지 조사를 받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대통령은 변호인을 통해 검찰 조사에 협조할 수 없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면서, 급박하게 돌아가는 시국을 수습하고 특검을 임명해야 하는 등 일정상 어려움 때문에 조사에 응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함께 유영하 변호인은 대통령이 관련된 부분에 대한 변론 준비를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도 내세웠습니다.

대통령을 공범으로 적시한 검찰 공소장 내용을 분석하면서 검찰 수사와 증거의 허점을 파고드는 준비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조사가 끝나가는 검찰을 상대하기 보다는 최대 규모로 출범하는 특검에 대비하자는 실리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내일(29일) 야당이 특검 후보를 추천하면 이에 대응해서 대통령 측 변호인을 추가 선임하는 등 변호인단 재정비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 관계자도 "특검이 곧 정해지는 상황에서 시간이 많지 않다"면서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사실상 무산 됐음을 내비췄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