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엇갈린 정치권…“재벌에 굴복” vs “결정 존중”
입력 2017.01.19 (21:11) 수정 2017.01.19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법원이 재벌에 굴복했다고 비난한 반면,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법과 원칙에 근거한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영장기각이 국민의 바람을 져버린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특검이 기각 논리를 극복하고,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을 심판 받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관석(민주당 수석대변인) : "국민들은 국정농단의 주역을 피해자로 둔갑시킨 법원의 솜씨에 놀라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법원이 재벌에 무릎을 꿇었다고 비난하면서, 영장 기각으로 인해 수사가 위축될 것을 우려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대표) : "(특검은) 앞으로도 계속 이러한 수사에 대해서 박차를 가하고..."

반면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법과 원칙에 근거한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동시에 특검의 철저한 수사도 당부했습니다.

<녹취> 정용기(새누리당 원내수석대변인) : "특검은 더욱 분발해 정경유착 관계 등 이번 사태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확실히 파헤쳐.."

<녹취> 오신환(바른정당 대변인) : "(이재용에)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닌 단지 구속영장의 기각일 뿐이라는 점입니다."

야권 대선주자 대부분은 영장기각에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다만, 안희정 충남지사는 법치의 정의를 지키기 위해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고 해 온도차를 드러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엇갈린 정치권…“재벌에 굴복” vs “결정 존중”
    • 입력 2017-01-19 21:13:01
    • 수정2017-01-19 21:53:27
    뉴스 9
<앵커 멘트>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법원이 재벌에 굴복했다고 비난한 반면,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법과 원칙에 근거한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영장기각이 국민의 바람을 져버린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특검이 기각 논리를 극복하고,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을 심판 받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관석(민주당 수석대변인) : "국민들은 국정농단의 주역을 피해자로 둔갑시킨 법원의 솜씨에 놀라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법원이 재벌에 무릎을 꿇었다고 비난하면서, 영장 기각으로 인해 수사가 위축될 것을 우려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대표) : "(특검은) 앞으로도 계속 이러한 수사에 대해서 박차를 가하고..."

반면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법과 원칙에 근거한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동시에 특검의 철저한 수사도 당부했습니다.

<녹취> 정용기(새누리당 원내수석대변인) : "특검은 더욱 분발해 정경유착 관계 등 이번 사태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확실히 파헤쳐.."

<녹취> 오신환(바른정당 대변인) : "(이재용에) 면죄부를 준 것이 아닌 단지 구속영장의 기각일 뿐이라는 점입니다."

야권 대선주자 대부분은 영장기각에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다만, 안희정 충남지사는 법치의 정의를 지키기 위해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고 해 온도차를 드러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