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포항, 여진 긴장 속 “차분히 치뤘다”
입력 2017.11.23 (21:03) 수정 2017.11.23 (21: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진 피해 지역인 포항에서 과연, 시험이 무사히 치러질지 걱정이 적지 않았는데요.

포항의 12개 고사장에서도 시험이 무난히 끝났습니다.

하지만, 수험생과 학부모 또 관계당국도 혹시라도 시험 도중에 여진이 일어나지 않을까 가슴 졸인 하루였습니다.

박준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포항지역의 수능시험장은 이른 아침부터 긴장감이 가득합니다.

행여나 시험 도중에 여진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 속에 수험생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최우혁(수능 수험생) : "여진 때문에 불안한 마음이 없지 않아 있는데, 소방대원과 같이 있으니까 긴장하지 않고 제가 공부한 대로 열심히 쳤으면 좋겠습니다."

후배들은 커피와 핫팩 등을 돌리며 선배들의 선전을 기원했고, 학부모들도 간절한 마음으로 수험생을 응원했습니다.

<인터뷰> 서병진(학부모) : "집은 집이고 시험은 시험이니까 걱정하지 말고 파이팅하라고, 밤새 잠을 못 잤죠."

각 고사장에는 13명씩의 안전요원이 배치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습니다.

수능이 진행되는 동안 규모 2 이하인 여진이 4차례나 발생했지만 일반인이 느끼기 힘든 약한 진동이어서 시험 중단이나 대피 등의 차질없이 수능시험이 무사히 치러졌습니다.

<인터뷰> 서효석(수능 수험생) : "생각보다 괜찮게 친 것 같습니다. 지진 때문에 걱정도 했는데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합니다."

우려했던 수능이 별다른 혼란 없이 마무리되면서 포항지역의 수험생과 학부모 모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 포항, 여진 긴장 속 “차분히 치뤘다”
    • 입력 2017-11-23 21:04:09
    • 수정2017-11-23 21:09:46
    뉴스 9
<앵커 멘트>

지진 피해 지역인 포항에서 과연, 시험이 무사히 치러질지 걱정이 적지 않았는데요.

포항의 12개 고사장에서도 시험이 무난히 끝났습니다.

하지만, 수험생과 학부모 또 관계당국도 혹시라도 시험 도중에 여진이 일어나지 않을까 가슴 졸인 하루였습니다.

박준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포항지역의 수능시험장은 이른 아침부터 긴장감이 가득합니다.

행여나 시험 도중에 여진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 속에 수험생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최우혁(수능 수험생) : "여진 때문에 불안한 마음이 없지 않아 있는데, 소방대원과 같이 있으니까 긴장하지 않고 제가 공부한 대로 열심히 쳤으면 좋겠습니다."

후배들은 커피와 핫팩 등을 돌리며 선배들의 선전을 기원했고, 학부모들도 간절한 마음으로 수험생을 응원했습니다.

<인터뷰> 서병진(학부모) : "집은 집이고 시험은 시험이니까 걱정하지 말고 파이팅하라고, 밤새 잠을 못 잤죠."

각 고사장에는 13명씩의 안전요원이 배치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습니다.

수능이 진행되는 동안 규모 2 이하인 여진이 4차례나 발생했지만 일반인이 느끼기 힘든 약한 진동이어서 시험 중단이나 대피 등의 차질없이 수능시험이 무사히 치러졌습니다.

<인터뷰> 서효석(수능 수험생) : "생각보다 괜찮게 친 것 같습니다. 지진 때문에 걱정도 했는데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합니다."

우려했던 수능이 별다른 혼란 없이 마무리되면서 포항지역의 수험생과 학부모 모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