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지진 빈번한 한반도…안전대책 마련 시급
입력 2017.11.24 (19:03) 수정 2017.11.24 (22:0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경주 지진에 이어 이번 포항 지진으로 우리 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이 확실해졌습니다.

이에따라 앞으로 어떤 대비책을 마련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들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곽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주 지진보다 규모는 작았지만 많은 피해를 남긴 포항 지진.

특히 사례 드문 '액상화' 현상이 발견되면서 전문가들의 연구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녹취> 김영석(부경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 : "흔들리면서 밀집도가 달리지게 되고, 그 때물이 부력에 의해 올라오기도 하고 그 부분이 약해지고 이동하게 되니까 주저앉게 되고..."

땅이 물러져 붕괴 위험은 물론, 장기적으로도 건물의 기능성이 크게 저하될 것이라는 우려도 대두됐습니다.

<녹취> 최재순(행정안전부 중앙재난관리위원) : "기울거나,전도되거나,심한 경우는 부정침하를 가져와서 (건물을) 오래 사용하지 못 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따라서 주거 형태가 다른 일본보다는 우리 나라와 비슷한 주택 구조를 가진 타이완의 지진 대응력을 본보기 삼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녹취> 최재순(행정안전부 중앙재난 관리위원) : "대만(타이완)이 저희랑 비슷합니다. 건축물도 비슷하고 1.2층 작은 것도 그렇고 학교도 그렇고..."

타이완은 지난 1999년 대지진으로 2천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최근 5.5 지진에도 별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또 단층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함께 필로티 구조 공사의 안전 기준 마련, 건물 내진 설계 의무의 법제화 조치도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곽근아입니다.
  • 지진 빈번한 한반도…안전대책 마련 시급
    • 입력 2017-11-24 19:05:21
    • 수정2017-11-24 22:00:28
    뉴스 7
<앵커 멘트>

지난해 경주 지진에 이어 이번 포항 지진으로 우리 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이 확실해졌습니다.

이에따라 앞으로 어떤 대비책을 마련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들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곽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주 지진보다 규모는 작았지만 많은 피해를 남긴 포항 지진.

특히 사례 드문 '액상화' 현상이 발견되면서 전문가들의 연구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녹취> 김영석(부경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 : "흔들리면서 밀집도가 달리지게 되고, 그 때물이 부력에 의해 올라오기도 하고 그 부분이 약해지고 이동하게 되니까 주저앉게 되고..."

땅이 물러져 붕괴 위험은 물론, 장기적으로도 건물의 기능성이 크게 저하될 것이라는 우려도 대두됐습니다.

<녹취> 최재순(행정안전부 중앙재난관리위원) : "기울거나,전도되거나,심한 경우는 부정침하를 가져와서 (건물을) 오래 사용하지 못 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따라서 주거 형태가 다른 일본보다는 우리 나라와 비슷한 주택 구조를 가진 타이완의 지진 대응력을 본보기 삼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녹취> 최재순(행정안전부 중앙재난 관리위원) : "대만(타이완)이 저희랑 비슷합니다. 건축물도 비슷하고 1.2층 작은 것도 그렇고 학교도 그렇고..."

타이완은 지난 1999년 대지진으로 2천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최근 5.5 지진에도 별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또 단층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함께 필로티 구조 공사의 안전 기준 마련, 건물 내진 설계 의무의 법제화 조치도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곽근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