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8·8 개각·인사청문회
여당, “김태호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
입력 2010.08.26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 인사청문회가 모두 끝났습니다.

누가 살아남고, 누가 '낙마'하느냐가 초미의 관심산데 엇갈리는 여-야 입장을 김덕원 송창언 기자가 차례로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내일 김태호 총리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과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를 강행한다는 방침입니다.

<녹취>안상수(한나라당 대표) : "(김태호 후보자는)결정적인 하자가 있는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내일 예정대로 처리합니다."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 대신 장관 후보자 한두 명을 낙마시키는데 야당과 합의할 것이라는 이른바 빅딜설 역시 일축했습니다.

총리와 다른 후보자 모두 국정수행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보고 정면 돌파한다는 방침입니다.

<녹취>김무성(원내대표) : "직무수행과 무관한 사소한 잘못까지 트집잡는 야당은 국정 발목 잡기"

그러나 당 내부에서는 최소 한 두 명의 낙마는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부 후보자의 경우 위장전입,부동산 투기 등이 사실로 드러난 상황에서 임명 강행이 불러 올 여론의 역풍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여당, “김태호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
    • 입력 2010-08-26 22:11:00
    뉴스 9
<앵커 멘트>

국회 인사청문회가 모두 끝났습니다.

누가 살아남고, 누가 '낙마'하느냐가 초미의 관심산데 엇갈리는 여-야 입장을 김덕원 송창언 기자가 차례로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내일 김태호 총리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과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를 강행한다는 방침입니다.

<녹취>안상수(한나라당 대표) : "(김태호 후보자는)결정적인 하자가 있는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내일 예정대로 처리합니다."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 대신 장관 후보자 한두 명을 낙마시키는데 야당과 합의할 것이라는 이른바 빅딜설 역시 일축했습니다.

총리와 다른 후보자 모두 국정수행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보고 정면 돌파한다는 방침입니다.

<녹취>김무성(원내대표) : "직무수행과 무관한 사소한 잘못까지 트집잡는 야당은 국정 발목 잡기"

그러나 당 내부에서는 최소 한 두 명의 낙마는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부 후보자의 경우 위장전입,부동산 투기 등이 사실로 드러난 상황에서 임명 강행이 불러 올 여론의 역풍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