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FIFA U-17 여자 월드컵
이 대통령 “태극소녀, 국민에게 기쁨·희망”
입력 2010.09.29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월드컵에서 우승한 여자 축구대표단과 가족들이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줬다고 격려했습니다.

최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이 청와대를 찾은 소녀 챔피언들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현장음> "(페널티킥 마지막에 찬 선수입니다.) 세게 차데. 겁도 없이 찼어."

대표단은 우승컵과 선수들이 사인한 축구공과 유니폼을 대통령과 영부인에게 선물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었다면서 이번 우승이 월드컵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치하했습니다.

<녹취> 이명박(대통령):"월드컵 유치를 지금 2022년. 2022년이죠. 그거 하는데도 이번에 축구 이긴 게 좋은 영향을 주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합니다."

겁없는 10대 선수들은 경기에 대한 소회나 축구에 대한 사랑을 밝히는 데도 거침이 없습니다.

<녹취> 김민아(골키퍼):"일본 골키퍼가 하나 막았을 때 생각했어요. 제발 하나만 막자 그런데 하나도 못막아어요.(웃음) 아쉬웠어요."

<녹취> 장슬기(승부차기 마지막 키커):"사람들이 저희 경기를 볼 때 다들 즐거워하시는데, 저희는 뛰면서 얼마나 즐겁겠어요."

유니폼을 벗고 평범한 소녀로 돌아온 선수들에게 꽃미남 아이돌 그룹의 공연은 대통령과 청와대가 제공한 가장 큰 선물이었습니다.

KBS 뉴스 최재현입니다.
  • 이 대통령 “태극소녀, 국민에게 기쁨·희망”
    • 입력 2010-09-29 22:13:05
    뉴스 9
<앵커 멘트>

월드컵에서 우승한 여자 축구대표단과 가족들이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줬다고 격려했습니다.

최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이 청와대를 찾은 소녀 챔피언들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현장음> "(페널티킥 마지막에 찬 선수입니다.) 세게 차데. 겁도 없이 찼어."

대표단은 우승컵과 선수들이 사인한 축구공과 유니폼을 대통령과 영부인에게 선물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었다면서 이번 우승이 월드컵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치하했습니다.

<녹취> 이명박(대통령):"월드컵 유치를 지금 2022년. 2022년이죠. 그거 하는데도 이번에 축구 이긴 게 좋은 영향을 주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합니다."

겁없는 10대 선수들은 경기에 대한 소회나 축구에 대한 사랑을 밝히는 데도 거침이 없습니다.

<녹취> 김민아(골키퍼):"일본 골키퍼가 하나 막았을 때 생각했어요. 제발 하나만 막자 그런데 하나도 못막아어요.(웃음) 아쉬웠어요."

<녹취> 장슬기(승부차기 마지막 키커):"사람들이 저희 경기를 볼 때 다들 즐거워하시는데, 저희는 뛰면서 얼마나 즐겁겠어요."

유니폼을 벗고 평범한 소녀로 돌아온 선수들에게 꽃미남 아이돌 그룹의 공연은 대통령과 청와대가 제공한 가장 큰 선물이었습니다.

KBS 뉴스 최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