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프로야구 전지훈련을 가다
한화 새 주장 김태균 “홈런왕·4강행 목표”
입력 2013.02.09 (21:30) 수정 2013.02.09 (22: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서 2년 연속 최고 연봉을 받게된 김태균이 어느 때보다 많은 땀을 쏟고 있습니다.

한화의 새 주장 김태균은 올해 홈런왕과 팀의 4강 진입이라는 두 가지 목표에 도전합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00킬로그램이 넘는 거구에 이를 악물고 뛰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다 뛰고 나서는 그대로 바닥에 누워버리고 맙니다.

타격 훈련에도 열심입니다.

지난해 정교함에 주력했다면 올해는 파괴력 있는 한 방을 가다듬고 있습니다.

대전구장 담장이 뒤로 넓혀져 보다 강한 스윙이 필요해졌습니다.

홈런을 많이 치는 게 팀 성적에 더 도움이 된다는 생각입니다.

<인터뷰>김태균: "홈런 나올 수 있는 각도로 띄우는데 집중하겠습니다."

주장을 맡아 책임감도 커졌습니다.

자신의 성적도 무시할 수 없지만 올 시즌 한화의 목표인 4강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녹취>김태균: "(훈련량이) 조금 늘었는데요. 선수들이 의욕적으로 하고, 크게 힘들지는 않아요."

한화의 가을야구와 홈런왕.

두 가지 목표를 향한 김태균의 꿈이 무르익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한화 새 주장 김태균 “홈런왕·4강행 목표”
    • 입력 2013-02-09 21:32:24
    • 수정2013-02-09 22:25:30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서 2년 연속 최고 연봉을 받게된 김태균이 어느 때보다 많은 땀을 쏟고 있습니다.

한화의 새 주장 김태균은 올해 홈런왕과 팀의 4강 진입이라는 두 가지 목표에 도전합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00킬로그램이 넘는 거구에 이를 악물고 뛰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다 뛰고 나서는 그대로 바닥에 누워버리고 맙니다.

타격 훈련에도 열심입니다.

지난해 정교함에 주력했다면 올해는 파괴력 있는 한 방을 가다듬고 있습니다.

대전구장 담장이 뒤로 넓혀져 보다 강한 스윙이 필요해졌습니다.

홈런을 많이 치는 게 팀 성적에 더 도움이 된다는 생각입니다.

<인터뷰>김태균: "홈런 나올 수 있는 각도로 띄우는데 집중하겠습니다."

주장을 맡아 책임감도 커졌습니다.

자신의 성적도 무시할 수 없지만 올 시즌 한화의 목표인 4강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녹취>김태균: "(훈련량이) 조금 늘었는데요. 선수들이 의욕적으로 하고, 크게 힘들지는 않아요."

한화의 가을야구와 홈런왕.

두 가지 목표를 향한 김태균의 꿈이 무르익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