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양도성 재발견] 100여 년의 수난사
입력 2013.05.05 (21:25) 수정 2013.05.06 (09: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에 숭례문을 복구하면서 일제가 허물었던 좌우의 성벽도 일부 복원이 됐습니다.

하지만 한양도성의 수난은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양도성 재발견 연속보도 오늘은 그 두 번째로 순서로 도성의 훼손 실태를 박현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남대문은 임진왜란 때 가토 기요마사가 빠져나간 문입니다.

<녹취>나가이 키타로 (조선회고록 1915년): "파괴하기엔 아깝지 않습니까?"

좌우의 성벽은 허물어졌지만 숭례문과 흥인지문은 이렇게 일제의 악행을 견디고 살아 남았습니다.

산등성이를 타고 오르던 성벽이 뚝 끊어졌습니다.

산 허리가 잘리면서 성벽도 흔적없이 사라졌습니다.

도성 터에 세워진 조선 신궁. 일본 왕을 위해, 조선 백성보호를 위해 쌓은 성벽을 허문 겁니다.

이렇게 몇몇 복원된 부분을 빼놓고는 남산에서 숭례문까지 도성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한양도성의 수난은 일제강점기를 거쳐 해방 이후에도 계속됩니다.

한국전쟁 후엔 성을 따라 천막과 판잣집이 지어졌습니다.

성돌을 빼내 집을 짓거나 아예 성벽을 축대로 삼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이종분(서울 신당동): "몰랐죠 그냥 담을 쌓아놓은 줄 알았죠 주위들이 다 집을 짓고 있었으니까..."

600년 도성은 그렇게 자신의 몸을 헐고, 기대어 살아가는 민초들을 품어 안았습니다.

<인터뷰> 김도형('순성의 즐거움' 저자): "문화재 이런 것이 관심을 가질 여유조차 없었어요. 여러 사람들이 모이면서 이렇게 주택을 깔고 앉았던 것"

전체 18.6킬로미터 가운데 멸실 훼손된 구간은 3분 1 정도.

일제의 만행과 우리의 무관심이 겹치면서, 여기저기 끊어진 도성을 따라 수난의 역사가 동행합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한양도성 재발견] 100여 년의 수난사
    • 입력 2013-05-05 21:27:21
    • 수정2013-05-06 09:25:24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에 숭례문을 복구하면서 일제가 허물었던 좌우의 성벽도 일부 복원이 됐습니다.

하지만 한양도성의 수난은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양도성 재발견 연속보도 오늘은 그 두 번째로 순서로 도성의 훼손 실태를 박현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남대문은 임진왜란 때 가토 기요마사가 빠져나간 문입니다.

<녹취>나가이 키타로 (조선회고록 1915년): "파괴하기엔 아깝지 않습니까?"

좌우의 성벽은 허물어졌지만 숭례문과 흥인지문은 이렇게 일제의 악행을 견디고 살아 남았습니다.

산등성이를 타고 오르던 성벽이 뚝 끊어졌습니다.

산 허리가 잘리면서 성벽도 흔적없이 사라졌습니다.

도성 터에 세워진 조선 신궁. 일본 왕을 위해, 조선 백성보호를 위해 쌓은 성벽을 허문 겁니다.

이렇게 몇몇 복원된 부분을 빼놓고는 남산에서 숭례문까지 도성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한양도성의 수난은 일제강점기를 거쳐 해방 이후에도 계속됩니다.

한국전쟁 후엔 성을 따라 천막과 판잣집이 지어졌습니다.

성돌을 빼내 집을 짓거나 아예 성벽을 축대로 삼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이종분(서울 신당동): "몰랐죠 그냥 담을 쌓아놓은 줄 알았죠 주위들이 다 집을 짓고 있었으니까..."

600년 도성은 그렇게 자신의 몸을 헐고, 기대어 살아가는 민초들을 품어 안았습니다.

<인터뷰> 김도형('순성의 즐거움' 저자): "문화재 이런 것이 관심을 가질 여유조차 없었어요. 여러 사람들이 모이면서 이렇게 주택을 깔고 앉았던 것"

전체 18.6킬로미터 가운데 멸실 훼손된 구간은 3분 1 정도.

일제의 만행과 우리의 무관심이 겹치면서, 여기저기 끊어진 도성을 따라 수난의 역사가 동행합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