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4 인천아시안게임
‘손연재 신드롬’ 속 AG 최고 별은 하기노
입력 2014.10.04 (21:55) 수정 2014.10.04 (22: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은 우리나라의 손연재 등 아시아의 스타들이 총출동 했는데요.

그 중 가장 빛나는 별인 MVP는 4관왕에 오른 일본의 수영스타, 하기노에게 돌아갔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손연재의 몸짓 하나하나에 객석에선 탄성이 쏟아졌습니다.

체조 요정에서 아시아의 여왕으로 성장한 손연재는 스타중의 스타였습니다.

폐막식에선 국기 운반 기수로 선정돼 아름다운 미소로 화답했습니다.

<인터뷰> 손연재(리듬체조 국가대표) : "홈에서 경기하는 만큼 부담감이 많이 있었는데요. 부담감이 있었지만 그래도 많이 응원해주셨던 게 많이 느껴졌기 때문에 더 힘내서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인천에서 가장 돋보인 별은 일본의 수영 스타 하기노였습니다.

자유형 200미터에서 박태환과 쑨양을 따돌리고 첫 금을 따낸 하기노는 개인혼영 등 금메달 4개를 포함해 총 7개의 메달을 싹쓸이 하며 MVP에 올랐습니다.

여자 기계체조 4관왕 중국의 야오진난은 고난도 묘기로, 북한 역도의 김은국은 세계신기록을 두번이나 깨트리며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비록 금빛 물살은 못 갈랐지만 박태환은 중국의 쑨양과 우정의 경쟁을 펼치며 인천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마라톤이 좋아 캄보디아로 귀화한 일본의 개그맨 출신 다키자키 역시 역주를 통해 깜짝스타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손연재 신드롬’ 속 AG 최고 별은 하기노
    • 입력 2014-10-04 21:55:58
    • 수정2014-10-04 22:41:23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은 우리나라의 손연재 등 아시아의 스타들이 총출동 했는데요.

그 중 가장 빛나는 별인 MVP는 4관왕에 오른 일본의 수영스타, 하기노에게 돌아갔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손연재의 몸짓 하나하나에 객석에선 탄성이 쏟아졌습니다.

체조 요정에서 아시아의 여왕으로 성장한 손연재는 스타중의 스타였습니다.

폐막식에선 국기 운반 기수로 선정돼 아름다운 미소로 화답했습니다.

<인터뷰> 손연재(리듬체조 국가대표) : "홈에서 경기하는 만큼 부담감이 많이 있었는데요. 부담감이 있었지만 그래도 많이 응원해주셨던 게 많이 느껴졌기 때문에 더 힘내서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인천에서 가장 돋보인 별은 일본의 수영 스타 하기노였습니다.

자유형 200미터에서 박태환과 쑨양을 따돌리고 첫 금을 따낸 하기노는 개인혼영 등 금메달 4개를 포함해 총 7개의 메달을 싹쓸이 하며 MVP에 올랐습니다.

여자 기계체조 4관왕 중국의 야오진난은 고난도 묘기로, 북한 역도의 김은국은 세계신기록을 두번이나 깨트리며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비록 금빛 물살은 못 갈랐지만 박태환은 중국의 쑨양과 우정의 경쟁을 펼치며 인천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마라톤이 좋아 캄보디아로 귀화한 일본의 개그맨 출신 다키자키 역시 역주를 통해 깜짝스타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