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브라질 리우올림픽
부상 딛고 정상 우뚝…“기적을 일궜다”
입력 2016.08.10 (21:04) 수정 2016.08.10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 내용 뿐 아니라 박상영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하기까지의 과정도 기적이었습니다.

십자인대 파열이란 치명적인 부상을 이겨 내고, 열정과 희망의 상징이 됐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계는 물론 국내 펜싱 전문가들도 예상치 못한 깜짝 우승이었습니다.

전광석화같은 빠른 공격이 장기인 박상영은 펜싱계에서는 노력형 천재로 불립니다.

또래보다 늦은 중학교부터 펜싱을 시작했지만,박상영은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도 재능을 보여 18살에 국내 최연소 국가대표로 선발됐습니다.

지독한 연습벌레이기도 해 매일 자신의 훈련 과정과 목표를 일기장에 적으며 올림픽에 대한 꿈을 키워갔습니다.

<인터뷰> 최명선 (박상영 선수 어머니) : "(개인 장비를) 고등학교 2학년 때 제가 정말로 새것을 처음 사줬어요."

펜싱을 포기할뻔한 큰 시련도 있었습니다.

올림픽을 1년여 앞둔 바로 지난 해, 선수로선 치명적인 무릎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당했습니다.

모두가 박상영은 이제 끝났다고 생각했지만, 10개월간의 길고 혹독한 재활 훈련을 마친 박상영은 더 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와 세계 정상에 오르는 기적의 드라마를 썼습니다.

<인터뷰> 박상영(펜싱 국가대표) : "부상을 입고 나서 정말 세상을 잃는 느낌을 받았는데 그때마다 항상 일기에 쓰면서 제가 올림픽을 뛰는, 지금 결승전을 뛰는 이 상상을 1년 동안 항상(해왔습니다)."

치명적인 부상을 이겨내고 인간 승리의 드라마를 쓴 박상영은 앞으로 한국 펜싱 제 2의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에이스로 우뚝 섰습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부상 딛고 정상 우뚝…“기적을 일궜다”
    • 입력 2016-08-10 21:05:33
    • 수정2016-08-10 22:00:56
    뉴스 9
<앵커 멘트>

경기 내용 뿐 아니라 박상영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하기까지의 과정도 기적이었습니다.

십자인대 파열이란 치명적인 부상을 이겨 내고, 열정과 희망의 상징이 됐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계는 물론 국내 펜싱 전문가들도 예상치 못한 깜짝 우승이었습니다.

전광석화같은 빠른 공격이 장기인 박상영은 펜싱계에서는 노력형 천재로 불립니다.

또래보다 늦은 중학교부터 펜싱을 시작했지만,박상영은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도 재능을 보여 18살에 국내 최연소 국가대표로 선발됐습니다.

지독한 연습벌레이기도 해 매일 자신의 훈련 과정과 목표를 일기장에 적으며 올림픽에 대한 꿈을 키워갔습니다.

<인터뷰> 최명선 (박상영 선수 어머니) : "(개인 장비를) 고등학교 2학년 때 제가 정말로 새것을 처음 사줬어요."

펜싱을 포기할뻔한 큰 시련도 있었습니다.

올림픽을 1년여 앞둔 바로 지난 해, 선수로선 치명적인 무릎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당했습니다.

모두가 박상영은 이제 끝났다고 생각했지만, 10개월간의 길고 혹독한 재활 훈련을 마친 박상영은 더 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와 세계 정상에 오르는 기적의 드라마를 썼습니다.

<인터뷰> 박상영(펜싱 국가대표) : "부상을 입고 나서 정말 세상을 잃는 느낌을 받았는데 그때마다 항상 일기에 쓰면서 제가 올림픽을 뛰는, 지금 결승전을 뛰는 이 상상을 1년 동안 항상(해왔습니다)."

치명적인 부상을 이겨내고 인간 승리의 드라마를 쓴 박상영은 앞으로 한국 펜싱 제 2의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에이스로 우뚝 섰습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