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黃 “사드·위안부 협정 변경 없다”…野 “추진 중단”
입력 2016.12.18 (21:11) 수정 2016.12.18 (22: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드배치와 한일 위안부 협정 등,야권의 반대가 심한 주요 정책에 대해, 황교안 권한대행 측은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됐더라도 그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야권은 해당 정책들을 폐지하거나 다음 정부로 넘기라고 재차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김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7월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결정과, 지난해 말 타결된 일본군 위안부 협상.

야권이 반대해 온 박근혜 정부의 주요 외교안보정책들입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은 박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됐더라도 주요 정책들은 기존 기조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특히 외교안보 정책은 외국 정부와의 합의를 바탕으로 한 경우가 많아 국제사회에서의 신뢰 등을 고려할 때 쉽게 바꿀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무부처들도 이미 같은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녹취> 조준혁(외교부 대변인/지난 15일) : "대통령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는 외교안보 정책을 일관되고 연속성 있게 수행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이미 표명한 바 있습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다만,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는 교육부에서 오는 23일까지 의견 수렴을 한 뒤 추진 방향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야권은 민감한 정책들을 폐지 또는 보류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녹취>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당장 중단하고 원점으로 되돌려야 합니다. 만약 그렇게 하기 힘들다면 다음 정부로 결정을 넘겨야 합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모레(20일)부터 이틀간 실시되는 대정부질문 출석 요구에 대해서는 권한대행이 출석한 전례가 없어서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黃 “사드·위안부 협정 변경 없다”…野 “추진 중단”
    • 입력 2016-12-18 21:13:41
    • 수정2016-12-18 22:29:33
    뉴스 9
<앵커 멘트>

사드배치와 한일 위안부 협정 등,야권의 반대가 심한 주요 정책에 대해, 황교안 권한대행 측은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됐더라도 그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야권은 해당 정책들을 폐지하거나 다음 정부로 넘기라고 재차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김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7월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결정과, 지난해 말 타결된 일본군 위안부 협상.

야권이 반대해 온 박근혜 정부의 주요 외교안보정책들입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은 박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됐더라도 주요 정책들은 기존 기조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특히 외교안보 정책은 외국 정부와의 합의를 바탕으로 한 경우가 많아 국제사회에서의 신뢰 등을 고려할 때 쉽게 바꿀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무부처들도 이미 같은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녹취> 조준혁(외교부 대변인/지난 15일) : "대통령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는 외교안보 정책을 일관되고 연속성 있게 수행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이미 표명한 바 있습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다만,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는 교육부에서 오는 23일까지 의견 수렴을 한 뒤 추진 방향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야권은 민감한 정책들을 폐지 또는 보류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녹취>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당장 중단하고 원점으로 되돌려야 합니다. 만약 그렇게 하기 힘들다면 다음 정부로 결정을 넘겨야 합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모레(20일)부터 이틀간 실시되는 대정부질문 출석 요구에 대해서는 권한대행이 출석한 전례가 없어서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