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스포츠계 성폭력
당정,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근절’ 대책 협의
입력 2019.01.24 (05:03) 수정 2019.01.24 (12:35)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오늘(24일)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근절 대책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를 개최합니다.

민주당 조정식 신임 정책위의장과 안민석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은 최근 잇따른 체육계 '미투(me too) 운동'으로 드러난 성폭력과 상습폭행의 근절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특히 한 차례라도 선수를 대상으로 폭행이나 성폭행을 한 혐의로 형을 받은 지도자는 자격을 영구 박탈하는 내용을 담은 '운동선수보호법'의 처리 방안과 함께 폭행의 원인으로 지목된 '합숙훈련' 근절 대책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선수 보호를 위한 특별사법경찰관 배치, 인권침해 관련 사건의 조사와 처분을 담당하는 독립기구 설립 등 적극적인 제도개선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입니다.

이와 함께 당정은 여성가족부가 대한체육회 등 체육계 백여 개 기관의 폭력예방교육 운영실태를 현장 점검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구체적인 절차와 계획을 함께 살펴볼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당정,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근절’ 대책 협의
    • 입력 2019-01-24 05:03:27
    • 수정2019-01-24 12:35:30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오늘(24일)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근절 대책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를 개최합니다.

민주당 조정식 신임 정책위의장과 안민석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은 최근 잇따른 체육계 '미투(me too) 운동'으로 드러난 성폭력과 상습폭행의 근절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특히 한 차례라도 선수를 대상으로 폭행이나 성폭행을 한 혐의로 형을 받은 지도자는 자격을 영구 박탈하는 내용을 담은 '운동선수보호법'의 처리 방안과 함께 폭행의 원인으로 지목된 '합숙훈련' 근절 대책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선수 보호를 위한 특별사법경찰관 배치, 인권침해 관련 사건의 조사와 처분을 담당하는 독립기구 설립 등 적극적인 제도개선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입니다.

이와 함께 당정은 여성가족부가 대한체육회 등 체육계 백여 개 기관의 폭력예방교육 운영실태를 현장 점검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구체적인 절차와 계획을 함께 살펴볼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