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강송은 왜 말라죽었을까…소나무로 본 기후위기
입력 2021.04.04 (21:20) 수정 2021.04.15 (20: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체감할 수 있는 현장을 찾아 전해드리는 연속 기획 순서, 오늘(4일)은 두 번째로 경북 울진으로 가봅니다.

금강송이라 부르는 아름드리 소나무는 주로 문화재 복원에 사용되는데, 척박한 곳에서도 잘 자란다는 이 금강송이 최근 수분 부족으로 말라 죽어간다고 합니다.

기후위기는 지금 이 순간에도 생명을 죽이고 있습니다.

이호준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 최대 금강소나무 군락지인 경북 울진군 금강송면.

줄기가 곧고 잘 썩지 않아 최고급 목재로 꼽히는 금강송이 산들을 덮고 있습니다.

해발 800m 산 정상에 오르자, 앙상한 가지만 남은 하얀 나무들이 보입니다.

바람을 견디지 못해 쓰러진 나무도 있습니다.

["소나무인지조차 분간이 안 됩니다. 수피(껍질)가 다 벗겨졌으니까요."]

열 그루 정도는 이미 죽은 지 5년이 넘었습니다.

수분 부족 때문입니다.

[신재수/남부지방산림청 산림생태관리센터 팀장 : "겨울철에 온도가 올라가다 보니까 (나무의) 호흡량이 왕성해집니다. 호흡량이 왕성해지는 반면에 수분은 없기 때문에, 건조한 상태에서 수분 흡수는 잘 안 되고..."]

고도 600m 산 중턱에서도 햇볕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 최근 1~2년 사이 여러 소나무들이 말라죽었습니다.

죽은 소나무 군락입니다.

푸른 잎은 모두 누렇게 변했고, 가지가 모두 떨어져서 이렇게 앙상한 모습만 남았습니다.

주민들은 기후가 확실히 바뀌었다는 걸 실감한다고 말합니다.

[최수목/경북 울진군 금강송면 : "지금 같은 경우에는 옛날 같으면 눈이 쌓여 있어야 돼요, 산에 가면. 지금은 눈도 구경 못 하고 얼음도 구경 못 하고. 척박해지는 거죠. 수분이 없으면 모든 게 척박해져요."]

실제 이 지역의 최근 20년간 1월 기온은 계속 올랐습니다.

봄철인 3월부터 5월엔 건조 지수도 올라 최근 들어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임종환/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장 : "소나무가 여름이나 다른 계절의 건조에는 매우 잘 견디지만, 겨울에 가뭄과 고온이 겹쳤을 때에는 매우 위험하게 됩니다."]

이전엔 해발 천 2백 미터 이상의 고산지대에서만 말라죽는 침엽수가 발견됐는데, 이제는 6~7백 미터 고도에서도 속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서재철/녹색연합 전문위원 : "10그루, 20그루. 특히 2020년에 많은 건 100그루까지 죽은 현장이 있었기 때문에 2021년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시기가 매우 중요할 것 같습니다."]

금강송 보전이 절대적으로 필요해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경북 울진과 봉화 일대에서 소나무 집단 고사 현상이 일어난 곳은 지난해에만 30곳이 넘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 김재현/영상편집:이상미/그래픽:안재우
  • 금강송은 왜 말라죽었을까…소나무로 본 기후위기
    • 입력 2021-04-04 21:20:54
    • 수정2021-04-15 20:49:56
    뉴스 9
[앵커]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체감할 수 있는 현장을 찾아 전해드리는 연속 기획 순서, 오늘(4일)은 두 번째로 경북 울진으로 가봅니다.

금강송이라 부르는 아름드리 소나무는 주로 문화재 복원에 사용되는데, 척박한 곳에서도 잘 자란다는 이 금강송이 최근 수분 부족으로 말라 죽어간다고 합니다.

기후위기는 지금 이 순간에도 생명을 죽이고 있습니다.

이호준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 최대 금강소나무 군락지인 경북 울진군 금강송면.

줄기가 곧고 잘 썩지 않아 최고급 목재로 꼽히는 금강송이 산들을 덮고 있습니다.

해발 800m 산 정상에 오르자, 앙상한 가지만 남은 하얀 나무들이 보입니다.

바람을 견디지 못해 쓰러진 나무도 있습니다.

["소나무인지조차 분간이 안 됩니다. 수피(껍질)가 다 벗겨졌으니까요."]

열 그루 정도는 이미 죽은 지 5년이 넘었습니다.

수분 부족 때문입니다.

[신재수/남부지방산림청 산림생태관리센터 팀장 : "겨울철에 온도가 올라가다 보니까 (나무의) 호흡량이 왕성해집니다. 호흡량이 왕성해지는 반면에 수분은 없기 때문에, 건조한 상태에서 수분 흡수는 잘 안 되고..."]

고도 600m 산 중턱에서도 햇볕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 최근 1~2년 사이 여러 소나무들이 말라죽었습니다.

죽은 소나무 군락입니다.

푸른 잎은 모두 누렇게 변했고, 가지가 모두 떨어져서 이렇게 앙상한 모습만 남았습니다.

주민들은 기후가 확실히 바뀌었다는 걸 실감한다고 말합니다.

[최수목/경북 울진군 금강송면 : "지금 같은 경우에는 옛날 같으면 눈이 쌓여 있어야 돼요, 산에 가면. 지금은 눈도 구경 못 하고 얼음도 구경 못 하고. 척박해지는 거죠. 수분이 없으면 모든 게 척박해져요."]

실제 이 지역의 최근 20년간 1월 기온은 계속 올랐습니다.

봄철인 3월부터 5월엔 건조 지수도 올라 최근 들어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임종환/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장 : "소나무가 여름이나 다른 계절의 건조에는 매우 잘 견디지만, 겨울에 가뭄과 고온이 겹쳤을 때에는 매우 위험하게 됩니다."]

이전엔 해발 천 2백 미터 이상의 고산지대에서만 말라죽는 침엽수가 발견됐는데, 이제는 6~7백 미터 고도에서도 속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서재철/녹색연합 전문위원 : "10그루, 20그루. 특히 2020년에 많은 건 100그루까지 죽은 현장이 있었기 때문에 2021년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시기가 매우 중요할 것 같습니다."]

금강송 보전이 절대적으로 필요해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경북 울진과 봉화 일대에서 소나무 집단 고사 현상이 일어난 곳은 지난해에만 30곳이 넘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 김재현/영상편집:이상미/그래픽:안재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