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벌묘역③] 현대차 편 : ‘파견업체 소속’ 묘지기?…현대家의 은밀한 묘역관리
입력 2018.09.25 (19:04) 수정 2018.09.26 (14:44) 취재K
[재벌묘역③] 현대차 편 : ‘파견업체 소속’ 묘지기?…현대家의 은밀한 묘역관리
현대 창업주 고 정주영 전 명예회장의 묘는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에 있다. 산과 임야 6만㎡를 울타리로 둘러싼 묘역은 주민들이 '현대농장'이라 부를 정도로 규모가 크다.

정 전 회장 부모, 정 전 회장 부부, 동생 정신영 씨, 아들 정몽헌 전 현대아산 회장 등이 잠들어 있는 가족묘다. 묫자리 땅 주인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 5명이다.

묘역은 10년째 정 모 씨가 관리 중이다. 주민들은 60대인 정 씨가 "충청도 출신 외지인으로 동네 사람들과 크게 교류가 없다"고 말한다. 정 씨는 아내와 함께 묘역 내에서 주로 생활한다. 묘역 내에는 묘 관리인이 사는 단층집과 자재 보관 창고 등이 있다.


관리인 월급은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이 댄다. 인력 파견업체를 통한 간접채용 방식이다. 월급은 2백만 원이 넘는다. 현대차그룹은 "2001년 정 전 회장 사후 그룹에서 인건비를 지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18년째 묘지기 인건비로만 약 4억 원이 들었다.

묘역 6만㎥를 둘러싼 울타리 설치, 조경, 정주영 추도식 비용도 회사에서 지출한다. 울타리 설치업체 관계자는 현대차로부터 공사 대금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액수는 현대차에 물어보라"고 말했다. 재벌가 묘 관리는 재벌에게도, 묘역 조성에 관여한 업체에도 민감한 문제다.

이 모든 관리는 현대엔지니어링 소속 A 상무가 맡아왔다. 20년 전 현대에 평직원으로 입사한 뒤 총수 일가 관련 사무를 도맡아 처리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현대차그룹 직원들 역시 묘역 관리에 동원됐다는 증언도 있다. 주민들은 "부장급 직원들이 자주 와 묘역을 둘러보고, CCTV 설치도 추진했다"고 말했다.

업무상 배임 가능성에 대해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묘역 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이미 그룹 내부에서 논의하던 문제"라고 밝혔다. 잘못이 있는 걸 알고서도 총수 일가와 관련된 일을 쉽게 고칠 수 없었다는 고백이다. 취재가 시작된 이후에야 회사는 묘지기 월급을 정몽구 회장 개인 돈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총수 일가의 기업 사유화는 내부 문제 제기만으로는 고쳐지지 않는다는 공식만 더 굳어졌다.

[연관기사]
[재벌묘역①] 한진 편 : “내 조상은 우리 회사가 지킨다”…회삿돈으로 묘역 관리
[재벌묘역②] 삼성 편 : 회사 땅에 가족 묘?…삼성의 ‘특수관리’
[재벌묘역③] 현대차 편 : ‘파견업체 소속’ 묘지기?…현대家의 은밀한 묘역관리
[재벌묘역④] 오리온 편 : 직원 땅에 부친 묘…재벌 묘역 ‘위법 투성이’
[재벌묘역⑤] 효성 편 : 그 땅엔 고급 한옥 3채가 있다
[재벌묘역⑥] 한화 편 : 회장님의 가족묘 사랑…법은 위반해도 괜찮습니까?’
  • [재벌묘역③] 현대차 편 : ‘파견업체 소속’ 묘지기?…현대家의 은밀한 묘역관리
    • 입력 2018.09.25 (19:04)
    • 수정 2018.09.26 (14:44)
    취재K
[재벌묘역③] 현대차 편 : ‘파견업체 소속’ 묘지기?…현대家의 은밀한 묘역관리
현대 창업주 고 정주영 전 명예회장의 묘는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에 있다. 산과 임야 6만㎡를 울타리로 둘러싼 묘역은 주민들이 '현대농장'이라 부를 정도로 규모가 크다.

정 전 회장 부모, 정 전 회장 부부, 동생 정신영 씨, 아들 정몽헌 전 현대아산 회장 등이 잠들어 있는 가족묘다. 묫자리 땅 주인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 5명이다.

묘역은 10년째 정 모 씨가 관리 중이다. 주민들은 60대인 정 씨가 "충청도 출신 외지인으로 동네 사람들과 크게 교류가 없다"고 말한다. 정 씨는 아내와 함께 묘역 내에서 주로 생활한다. 묘역 내에는 묘 관리인이 사는 단층집과 자재 보관 창고 등이 있다.


관리인 월급은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이 댄다. 인력 파견업체를 통한 간접채용 방식이다. 월급은 2백만 원이 넘는다. 현대차그룹은 "2001년 정 전 회장 사후 그룹에서 인건비를 지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18년째 묘지기 인건비로만 약 4억 원이 들었다.

묘역 6만㎥를 둘러싼 울타리 설치, 조경, 정주영 추도식 비용도 회사에서 지출한다. 울타리 설치업체 관계자는 현대차로부터 공사 대금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액수는 현대차에 물어보라"고 말했다. 재벌가 묘 관리는 재벌에게도, 묘역 조성에 관여한 업체에도 민감한 문제다.

이 모든 관리는 현대엔지니어링 소속 A 상무가 맡아왔다. 20년 전 현대에 평직원으로 입사한 뒤 총수 일가 관련 사무를 도맡아 처리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현대차그룹 직원들 역시 묘역 관리에 동원됐다는 증언도 있다. 주민들은 "부장급 직원들이 자주 와 묘역을 둘러보고, CCTV 설치도 추진했다"고 말했다.

업무상 배임 가능성에 대해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묘역 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이미 그룹 내부에서 논의하던 문제"라고 밝혔다. 잘못이 있는 걸 알고서도 총수 일가와 관련된 일을 쉽게 고칠 수 없었다는 고백이다. 취재가 시작된 이후에야 회사는 묘지기 월급을 정몽구 회장 개인 돈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총수 일가의 기업 사유화는 내부 문제 제기만으로는 고쳐지지 않는다는 공식만 더 굳어졌다.

[연관기사]
[재벌묘역①] 한진 편 : “내 조상은 우리 회사가 지킨다”…회삿돈으로 묘역 관리
[재벌묘역②] 삼성 편 : 회사 땅에 가족 묘?…삼성의 ‘특수관리’
[재벌묘역③] 현대차 편 : ‘파견업체 소속’ 묘지기?…현대家의 은밀한 묘역관리
[재벌묘역④] 오리온 편 : 직원 땅에 부친 묘…재벌 묘역 ‘위법 투성이’
[재벌묘역⑤] 효성 편 : 그 땅엔 고급 한옥 3채가 있다
[재벌묘역⑥] 한화 편 : 회장님의 가족묘 사랑…법은 위반해도 괜찮습니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