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여성 살인 사건 30%에는 ‘스토킹’ 있었다…판결문 381건 분석
입력 2019.05.22 (16:40) 수정 2019.05.29 (17:31) 취재K
여성 살인의 전조(前兆) '스토킹'
④ 여성 살인·살인미수 사건 30% 스토킹 확인…판결문 381건 분석
[단독] 여성 살인 사건 30%에는 ‘스토킹’ 있었다…판결문 381건 분석
무고한 시민 5명이 희생된 안인득 사건은 주로 '조현병' 환자의 만행에 초점이 맞춰져 왔습니다. 하지만 안인득 사건에는 이면이 존재합니다. 바로 살인 전 반복적으로 나타난 '스토킹'입니다. 안인득은 반년 전부터 위층에 사는 여고생 최 모 양과 최 양과 같이 살던 최 양 큰어머니를 지속적으로 괴롭혔습니다. 경찰 신고와 문 앞에 설치한 CCTV도 안인득의 스토킹을 멈추지 못했고, 결국 최 양은 범행 당일 희생됐습니다.

KBS 사회부 이슈팀은 이 사건을 계기로 스토킹 범죄의 참혹함과 심각성을 고발하는 <여성 살인의 전조(前兆) '스토킹'> 시리즈를 마련했습니다. 이를 위해 지난해 전국 1심 법원에서 선고가 내려진 살인과 살인미수 사건 381건을 분석했습니다.

[연관기사] [뉴스9] 여성 살인·살인미수 사건 30%에서 ‘스토킹’ 확인

조사 방법

법원 홈페이지의 인터넷 판결문 열람에서 2018년 1심 선고가 내려진 '살인'과 '살인미수' 사건을 검색했습니다. 2019년 5월 10일 기준 '형법 제250조(살인, 존속살해)'를 키워드를 넣어 검색된 사건은 모두 414건. 이 중 존속살해 사건 29건, 비공개 결정이 내려진 4건을 제외한 381건의 사건을 분석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이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살인 131건, 살인미수 241건, 살인 예비 8건, 살인교사 1건이었습니다.

여성 살인·살인미수 사건 159건 중 48건에서 '스토킹'

조사 결과 여성이 피해자인 사건 중 범행 전 스토킹 또는 스토킹 의심 현상이 나타난 비중은 무려 30%였습니다. 여성이 피해자인 사건 159건 가운데 48건(확실 34건· 의심 14건)입니다.


범행 전 스토킹 행위가 구체적으로 드러난 사건은 '확실'로, 판결문 내용상 스토킹이 충분히 의심되는 사례는 '의심'으로 분류했습니다. 살인과 살인미수에 초점이 맞춰진 판결문이기에 범행 전 스토킹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피해 대상에 남성을 포함할 경우 전체 381건 가운데 56건(확실 41건·의심 15건)에서 스토킹 현상이 포착됐습니다.


남성이 남성을 상대로 한 스토킹 사례도 6건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5건은 남성이 여성을 스토킹하다가 피해자의 남성 가족이나 지인에게 살인 또는 살인 미수를 한 경우였습니다.

결국, 순전히 남성이 스토킹 피해자인 경우는 전체 381건 가운데 2건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스토킹 가해자는 누구?

스토킹 현상이 포착된 56건을 대상으로 가해자가 누구인지를 살펴봤습니다.

전 남자친구가 24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리고 이혼 소송 중인 경우를 포함해 현 남편이 10건, 현 남자친구 8건, 전 남편이 3건 순이었습니다.


판결문 분석 결과 주된 범죄 양태는 거의 유사했습니다. 남편이나 남자친구가 1)이별 통보를 받고 2)이를 거부한 뒤 3)스토킹을 하다 4)살인이나 살인 미수를 저지르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스토킹 수법은?

스토킹 수법은 판결문상 나타나는 행동을 기준으로 조사했습니다. 판결문 하나에 스토킹 방식이 복수일 경우 각각 따로 계산했습니다. 그 결과 '반복적인 전화나 문자 연락'이 38건으로 가장 많이 집계됐습니다. '협박'은 30건, 집 앞에 기다리는 '강제적인 만남 시도'는 32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살인 또는 살인미수 사건이 벌어지기 전 경찰에 신고한 경우도 18건이나 됐습니다. 가해자에게 스토킹이나 폭행 등을 당해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결국 살인이나 살인미수까지 이어진 겁니다.

또 하나의 특징은 스토커들이 피해자뿐만 아니라 피해자의 가족을 위협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습니다. 피해자 가족이나 친구 등 피해자의 주변인들에게 폭행이나 협박 등 범행을 저지른 경우는 21건이나 됐습니다. 심지어 살인미수까지 있었습니다. 피해자에게 범행을 저지르기 전 폭행을 하는 경우도 20건으로 조사됐습니다.

다음 기사는 '[여성 살인의 전조(前兆) 스토킹]⑤ 카톡 차단해도 송금 메시지로 "다시 갈게"…피할 길 없었다'로 이어집니다.

[살인의 전조 ‘스토킹’]
① “내 사랑을 모독했어, 기다려”…현실이 된 살인예고
② “합의하면 50원 줄게”…‘온라인’ 스토킹남의 집요한 복수극
③ 고등학생 스토커들의 어긋난 구애…피해자 부모 살해 시도까지
  • [단독] 여성 살인 사건 30%에는 ‘스토킹’ 있었다…판결문 381건 분석
    • 입력 2019.05.22 (16:40)
    • 수정 2019.05.29 (17:31)
    취재K
여성 살인의 전조(前兆) '스토킹'
④ 여성 살인·살인미수 사건 30% 스토킹 확인…판결문 381건 분석
[단독] 여성 살인 사건 30%에는 ‘스토킹’ 있었다…판결문 381건 분석
무고한 시민 5명이 희생된 안인득 사건은 주로 '조현병' 환자의 만행에 초점이 맞춰져 왔습니다. 하지만 안인득 사건에는 이면이 존재합니다. 바로 살인 전 반복적으로 나타난 '스토킹'입니다. 안인득은 반년 전부터 위층에 사는 여고생 최 모 양과 최 양과 같이 살던 최 양 큰어머니를 지속적으로 괴롭혔습니다. 경찰 신고와 문 앞에 설치한 CCTV도 안인득의 스토킹을 멈추지 못했고, 결국 최 양은 범행 당일 희생됐습니다.

KBS 사회부 이슈팀은 이 사건을 계기로 스토킹 범죄의 참혹함과 심각성을 고발하는 <여성 살인의 전조(前兆) '스토킹'> 시리즈를 마련했습니다. 이를 위해 지난해 전국 1심 법원에서 선고가 내려진 살인과 살인미수 사건 381건을 분석했습니다.

[연관기사] [뉴스9] 여성 살인·살인미수 사건 30%에서 ‘스토킹’ 확인

조사 방법

법원 홈페이지의 인터넷 판결문 열람에서 2018년 1심 선고가 내려진 '살인'과 '살인미수' 사건을 검색했습니다. 2019년 5월 10일 기준 '형법 제250조(살인, 존속살해)'를 키워드를 넣어 검색된 사건은 모두 414건. 이 중 존속살해 사건 29건, 비공개 결정이 내려진 4건을 제외한 381건의 사건을 분석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이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살인 131건, 살인미수 241건, 살인 예비 8건, 살인교사 1건이었습니다.

여성 살인·살인미수 사건 159건 중 48건에서 '스토킹'

조사 결과 여성이 피해자인 사건 중 범행 전 스토킹 또는 스토킹 의심 현상이 나타난 비중은 무려 30%였습니다. 여성이 피해자인 사건 159건 가운데 48건(확실 34건· 의심 14건)입니다.


범행 전 스토킹 행위가 구체적으로 드러난 사건은 '확실'로, 판결문 내용상 스토킹이 충분히 의심되는 사례는 '의심'으로 분류했습니다. 살인과 살인미수에 초점이 맞춰진 판결문이기에 범행 전 스토킹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피해 대상에 남성을 포함할 경우 전체 381건 가운데 56건(확실 41건·의심 15건)에서 스토킹 현상이 포착됐습니다.


남성이 남성을 상대로 한 스토킹 사례도 6건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5건은 남성이 여성을 스토킹하다가 피해자의 남성 가족이나 지인에게 살인 또는 살인 미수를 한 경우였습니다.

결국, 순전히 남성이 스토킹 피해자인 경우는 전체 381건 가운데 2건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스토킹 가해자는 누구?

스토킹 현상이 포착된 56건을 대상으로 가해자가 누구인지를 살펴봤습니다.

전 남자친구가 24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리고 이혼 소송 중인 경우를 포함해 현 남편이 10건, 현 남자친구 8건, 전 남편이 3건 순이었습니다.


판결문 분석 결과 주된 범죄 양태는 거의 유사했습니다. 남편이나 남자친구가 1)이별 통보를 받고 2)이를 거부한 뒤 3)스토킹을 하다 4)살인이나 살인 미수를 저지르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스토킹 수법은?

스토킹 수법은 판결문상 나타나는 행동을 기준으로 조사했습니다. 판결문 하나에 스토킹 방식이 복수일 경우 각각 따로 계산했습니다. 그 결과 '반복적인 전화나 문자 연락'이 38건으로 가장 많이 집계됐습니다. '협박'은 30건, 집 앞에 기다리는 '강제적인 만남 시도'는 32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살인 또는 살인미수 사건이 벌어지기 전 경찰에 신고한 경우도 18건이나 됐습니다. 가해자에게 스토킹이나 폭행 등을 당해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결국 살인이나 살인미수까지 이어진 겁니다.

또 하나의 특징은 스토커들이 피해자뿐만 아니라 피해자의 가족을 위협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습니다. 피해자 가족이나 친구 등 피해자의 주변인들에게 폭행이나 협박 등 범행을 저지른 경우는 21건이나 됐습니다. 심지어 살인미수까지 있었습니다. 피해자에게 범행을 저지르기 전 폭행을 하는 경우도 20건으로 조사됐습니다.

다음 기사는 '[여성 살인의 전조(前兆) 스토킹]⑤ 카톡 차단해도 송금 메시지로 "다시 갈게"…피할 길 없었다'로 이어집니다.

[살인의 전조 ‘스토킹’]
① “내 사랑을 모독했어, 기다려”…현실이 된 살인예고
② “합의하면 50원 줄게”…‘온라인’ 스토킹남의 집요한 복수극
③ 고등학생 스토커들의 어긋난 구애…피해자 부모 살해 시도까지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