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3 세계 물의 해] 물 부족 ‘남수단을 가다’
입력 2013.01.01 (21:37) 수정 2013.01.02 (10: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는 UN이 정한 세계 물의 해입니다.

물 부족 문제를 전 세계인이 함께 풀어보자는 취지에서 정한 건데요.

저희 KBS 뉴스가 지구촌의 물 부족 실태와 해결책을 짚어보는 신년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그 첫시간으로 먼저 물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남수단의 상황을 김지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40년 가까운 내전 끝에 2년 전 분리 독립한 신생국 남수단.

수도 '주바' 곳곳엔 노란색 통을 실은 자전거가 흔히 눈에 띕니다.

집집마다 물을 배달해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아프코린 프린스폴(물 상인) : "여기까지 물을 뜨러 못 오는 사람들에게 물을 가져다주는 일을 합니다."

수도 전체를 통틀어 정수장은 단 한 곳.

마실 물이 부족하다 보니 대부분의 생활용수는 물탱크 차나 자전거로 실어나르는 나일강 물입니다.

<인터뷰> 브로나치(주바 시민) : "우리는 이 물을 쓰고, 마시고, 모든 걸 이 물로 다 합니다."

빨래하고, 목욕하는 사람들 옆에서 길어온 물을 그대로 먹을 수밖에 없는 겁니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이곳 주민들의 젖줄, 나일강입니다.

건기에 접어들면서 비가 거의 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깨끗한 물을 구하기 위한 주민들의 사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수도에서 차로 10시간 넘게 걸리는 한 마을, 세숫대야 반 정도로 온 식구가 몸을 씻어야 합니다.

마시고, 음식을 지을 때 쓰는 물은 마을 근처 공동우물에서 길어옵니다.

뿌옇게 흐린 우물의 위생상태가 엉망입니다.

<인터뷰> 물루게타(월드비전 물 담당) : "안전하고 깨끗한 물이 부족하면 사람들은 온갖 질병에 시달릴 수밖에 없습니다."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비가 내리지 않는 기간이 길어졌지만, 주민들은 원인도 알지 못합니다.

<인터뷰> 아롱 아이작(티엣 주민) : "건기가 매년 길어지고 있어서 물을 구하기 힘듭니다. 건기엔 우물이 다 말라버리기 때문이죠."

UN이 정한 '세계 물의 해' 2013년, 지금도 전 세계 8억 8천여 명의 사람들은 물 부족에 고통받고 있습니다.

남수단 주바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2013 세계 물의 해] 물 부족 ‘남수단을 가다’
    • 입력 2013-01-01 21:37:46
    • 수정2013-01-02 10:19:55
    뉴스 9
<앵커 멘트>

올해는 UN이 정한 세계 물의 해입니다.

물 부족 문제를 전 세계인이 함께 풀어보자는 취지에서 정한 건데요.

저희 KBS 뉴스가 지구촌의 물 부족 실태와 해결책을 짚어보는 신년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그 첫시간으로 먼저 물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남수단의 상황을 김지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40년 가까운 내전 끝에 2년 전 분리 독립한 신생국 남수단.

수도 '주바' 곳곳엔 노란색 통을 실은 자전거가 흔히 눈에 띕니다.

집집마다 물을 배달해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아프코린 프린스폴(물 상인) : "여기까지 물을 뜨러 못 오는 사람들에게 물을 가져다주는 일을 합니다."

수도 전체를 통틀어 정수장은 단 한 곳.

마실 물이 부족하다 보니 대부분의 생활용수는 물탱크 차나 자전거로 실어나르는 나일강 물입니다.

<인터뷰> 브로나치(주바 시민) : "우리는 이 물을 쓰고, 마시고, 모든 걸 이 물로 다 합니다."

빨래하고, 목욕하는 사람들 옆에서 길어온 물을 그대로 먹을 수밖에 없는 겁니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이곳 주민들의 젖줄, 나일강입니다.

건기에 접어들면서 비가 거의 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깨끗한 물을 구하기 위한 주민들의 사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수도에서 차로 10시간 넘게 걸리는 한 마을, 세숫대야 반 정도로 온 식구가 몸을 씻어야 합니다.

마시고, 음식을 지을 때 쓰는 물은 마을 근처 공동우물에서 길어옵니다.

뿌옇게 흐린 우물의 위생상태가 엉망입니다.

<인터뷰> 물루게타(월드비전 물 담당) : "안전하고 깨끗한 물이 부족하면 사람들은 온갖 질병에 시달릴 수밖에 없습니다."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비가 내리지 않는 기간이 길어졌지만, 주민들은 원인도 알지 못합니다.

<인터뷰> 아롱 아이작(티엣 주민) : "건기가 매년 길어지고 있어서 물을 구하기 힘듭니다. 건기엔 우물이 다 말라버리기 때문이죠."

UN이 정한 '세계 물의 해' 2013년, 지금도 전 세계 8억 8천여 명의 사람들은 물 부족에 고통받고 있습니다.

남수단 주바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