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급류에 승용차 휩쓸려…노인 4명 실종
입력 2016.07.05 (21:05) 수정 2016.07.05 (21: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원도에선 또, 한 마을 주민 네 명이 승용차를 타고 돌아가다, 한꺼번에 실종되는 사고도 일어났습니다.

네 명 중 두 명은 시누 올케 사이로, 정선 아리랑 전수교육을 받고 귀가하던 중 참변을 당했습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계곡 한 편에 승용차가 뒤집혀 있습니다.

거센 물살에 휩쓸린 승용차는 곳곳이 부서졌습니다.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가던 승용차가 발견된 건 오늘(5일) 새벽 3시쯤. 차 안에는 운전자 79살 김 모 씨 등 4명이 타고 있었는데 모두 사라진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이기중(강원 정선소방서장) : "도착해서 인명 구조 기구를 이용해서 문을 열었는데 그때 사람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대원, 마을주민까지 나서 하루종일 수색 작업을 폈으나 근처에서 옷가지만 발견됐고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습니다.

사고 차량이 발견된 인근에 그물까지 쳐놓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실종자들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난데없이 한마을 주민 4명이 함께 변을 당한 마을은 초상집으로 변했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실종된 권 씨와 이 씨는 남편과 사별한 시누 올케 사이이고, 4명 모두 정선 아리랑 전수에 열심이었다며 비통해했습니다.

<인터뷰> 유동생(강원도 정선군) : "그분들이 다 지역에 모범적인 노인들이고 또 아리랑도 잘하시고..."

아리랑을 즐기며 조용히 살아가던 강원도의 한 산골 마을이 갑작스런 폭우에 깊은 슬픔에 잠겼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 급류에 승용차 휩쓸려…노인 4명 실종
    • 입력 2016-07-05 21:07:44
    • 수정2016-07-05 21:32:57
    뉴스 9
<앵커 멘트>

강원도에선 또, 한 마을 주민 네 명이 승용차를 타고 돌아가다, 한꺼번에 실종되는 사고도 일어났습니다.

네 명 중 두 명은 시누 올케 사이로, 정선 아리랑 전수교육을 받고 귀가하던 중 참변을 당했습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계곡 한 편에 승용차가 뒤집혀 있습니다.

거센 물살에 휩쓸린 승용차는 곳곳이 부서졌습니다.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가던 승용차가 발견된 건 오늘(5일) 새벽 3시쯤. 차 안에는 운전자 79살 김 모 씨 등 4명이 타고 있었는데 모두 사라진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이기중(강원 정선소방서장) : "도착해서 인명 구조 기구를 이용해서 문을 열었는데 그때 사람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대원, 마을주민까지 나서 하루종일 수색 작업을 폈으나 근처에서 옷가지만 발견됐고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습니다.

사고 차량이 발견된 인근에 그물까지 쳐놓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실종자들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난데없이 한마을 주민 4명이 함께 변을 당한 마을은 초상집으로 변했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실종된 권 씨와 이 씨는 남편과 사별한 시누 올케 사이이고, 4명 모두 정선 아리랑 전수에 열심이었다며 비통해했습니다.

<인터뷰> 유동생(강원도 정선군) : "그분들이 다 지역에 모범적인 노인들이고 또 아리랑도 잘하시고..."

아리랑을 즐기며 조용히 살아가던 강원도의 한 산골 마을이 갑작스런 폭우에 깊은 슬픔에 잠겼습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