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선고영상] “SK그룹에 89억 원 지원 요구 유죄”
입력 2018.04.06 (18:57) 수정 2018.04.06 (20:01)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법원은 SK그룹이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K스포츠재단 지원과 관련해 89억 원을 요구받은 것 역시 제3자 뇌물 요구 혐의로 인정했다.

최태원 SK회장이 면담에서 그룹 현안을 언급한 점이 인정되고, 박 전 대통령 역시 SK가 도움이 필요한 상황인 것을 인식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지원 요청한 시점이 SK의 그룹 현안이 해결되기 이전으로, 직무집행과 대가관계가 있다는 인식이 있었다"며 "최서원과의 공모관계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연관기사]
[영상] 박근혜 중형 선고 순간 “헌법적 책임 방기…반성 안해”
[선고영상] “KT 인사청탁·광고대행사 선정 요구 강요죄 인정”
[선고영상] “최순실에게 靑 기밀 문서 유출 유죄”
[선고영상] “이미경 CJ 부회장 사퇴 압력 행사…전부 유죄”
[선고영상] “미르·K스포츠재단 직권남용·강요 모두 유죄”
[선고영상] “롯데에 70억 원 재단 출연 요구 유죄”
[선고영상] “현대차그룹에 납품·광고발주 요구 유죄”
[선고영상] “SK그룹에 89억 원 지원 요구 유죄”
[선고영상] “삼성그룹 승계 작업 전제로한 제3자 뇌물수수 무죄”
[선고영상] “문체부 블랙리스트 지시, 사임 요구 모두 유죄”
  • [선고영상] “SK그룹에 89억 원 지원 요구 유죄”
    • 입력 2018-04-06 18:57:20
    • 수정2018-04-06 20:01:46
    케이야
법원은 SK그룹이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K스포츠재단 지원과 관련해 89억 원을 요구받은 것 역시 제3자 뇌물 요구 혐의로 인정했다.

최태원 SK회장이 면담에서 그룹 현안을 언급한 점이 인정되고, 박 전 대통령 역시 SK가 도움이 필요한 상황인 것을 인식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지원 요청한 시점이 SK의 그룹 현안이 해결되기 이전으로, 직무집행과 대가관계가 있다는 인식이 있었다"며 "최서원과의 공모관계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연관기사]
[영상] 박근혜 중형 선고 순간 “헌법적 책임 방기…반성 안해”
[선고영상] “KT 인사청탁·광고대행사 선정 요구 강요죄 인정”
[선고영상] “최순실에게 靑 기밀 문서 유출 유죄”
[선고영상] “이미경 CJ 부회장 사퇴 압력 행사…전부 유죄”
[선고영상] “미르·K스포츠재단 직권남용·강요 모두 유죄”
[선고영상] “롯데에 70억 원 재단 출연 요구 유죄”
[선고영상] “현대차그룹에 납품·광고발주 요구 유죄”
[선고영상] “SK그룹에 89억 원 지원 요구 유죄”
[선고영상] “삼성그룹 승계 작업 전제로한 제3자 뇌물수수 무죄”
[선고영상] “문체부 블랙리스트 지시, 사임 요구 모두 유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