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뢰에 물난리까지”…반복되는 재난에 주민 갈등도
입력 2020.11.25 (21:28) 수정 2020.11.25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재난 현장을 다시 찾는 KBS 연속보도, 오늘(25일) 세 번째 순서입니다.

첫날은 경남 진주와 전북 남원을 찾아 아직 회복하지 못한 재난 피해자들의 실상을 전해드렸습니다.

어제(24일)는 댐 방류로 수해를 입고도, 조사가 제대로 진척되지 않아 고통받고 있는 전남 구례와 충북 주민들의 이야기 들어봤는데요.

오늘은, 지난여름 물난리에 지뢰까지 떠내려와 집단이주를 해야 할 처지인 강원도 철원의 민통선 마을로 먼저 가봅니다.

하초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째로 물에 잠긴 마을.

지붕 사이로 구조 보트가 오가고.

사람은 빠져나왔지만, 소는 우리를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석 달 후.

물은 빠졌고, 가재도구는 다시 집 안으로 들이면서 겉으론 평온을 되찾았습니다.

하지만, 집 안 사정은 다릅니다.

벽에는 물기 때문에 도배를 못 하고, 벽지 대신 페인트를 칠했습니다.

얼룩과 곰팡이도 눈에 띕니다.

[이순자/강원도 철원군 생창리 : "항상 이 머릿속에 그게 그냥 떠오르는 거야 물만 안 차면 이렇게 사는 거 좋죠 뭐. 그런데 물차는 거 제일 그게 제일 두려운 거야."]

민간인 통제선 북쪽의 또 다른 마을.

잘 사는 남한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북한에 최대한 가까운 곳을 골라 만들었다는 마을이지만, 하필 고른 자리가 상습 수해지역입니다.

수해 당시에 터졌던 제방입니다. 지금은 임시복구만 되어있는 상태입니다.

게다가, 휴전선에서 가까워 큰 비에 지뢰까지 떠밀려왔습니다.

["해결하라! 해결하라! 해결하라!"]

농작물 수확도 제대로 못 해 청와대 앞에서 시위도 해봤지만, 지뢰는 아직도 다 걷어내지 못했습니다.

근본적인 수해 예방을 위한 집단 이주 사업이 추진됐지만 이번엔 주민들 간 의견이 갈렸습니다.

어디로 옮길 지를 놓고 일부 주민은 아예 민통선 밖으로 떠나자고 주장하고, 다른 한쪽은 농사를 지으려면 민통선을 벗어날 수 없다며 맞섭니다.

[라면호/강원도 철원군 이길리 : "(농작물) 선별 같은 거 하면 밤에 두 시고 열두 시고 어느 때는 양이 많을 때는 새벽 다섯 시에도 끝나고 하는데 영농증 가지고 출입하면서는 농사지을 수 없는 가정이에요."]

집도 새로 지어야 하는데 그 돈도 부담입니다.

[김종연/강원도 철원군 이길리 이장 : "비용이 가장 문제에요 저희는 천만 원 2천만 원도 아니고 거의 1억이 넘는 금액을 자부담을 안고 가야 된다는 것."]

물난리는 반복되고, 지뢰 위험에 주민 갈등까지, 상처가 회복될 날은 멀기만 합니다.

KBS 뉴스 하초희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 “지뢰에 물난리까지”…반복되는 재난에 주민 갈등도
    • 입력 2020-11-25 21:28:03
    • 수정2020-11-25 22:14:00
    뉴스 9
[앵커]

재난 현장을 다시 찾는 KBS 연속보도, 오늘(25일) 세 번째 순서입니다.

첫날은 경남 진주와 전북 남원을 찾아 아직 회복하지 못한 재난 피해자들의 실상을 전해드렸습니다.

어제(24일)는 댐 방류로 수해를 입고도, 조사가 제대로 진척되지 않아 고통받고 있는 전남 구례와 충북 주민들의 이야기 들어봤는데요.

오늘은, 지난여름 물난리에 지뢰까지 떠내려와 집단이주를 해야 할 처지인 강원도 철원의 민통선 마을로 먼저 가봅니다.

하초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째로 물에 잠긴 마을.

지붕 사이로 구조 보트가 오가고.

사람은 빠져나왔지만, 소는 우리를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석 달 후.

물은 빠졌고, 가재도구는 다시 집 안으로 들이면서 겉으론 평온을 되찾았습니다.

하지만, 집 안 사정은 다릅니다.

벽에는 물기 때문에 도배를 못 하고, 벽지 대신 페인트를 칠했습니다.

얼룩과 곰팡이도 눈에 띕니다.

[이순자/강원도 철원군 생창리 : "항상 이 머릿속에 그게 그냥 떠오르는 거야 물만 안 차면 이렇게 사는 거 좋죠 뭐. 그런데 물차는 거 제일 그게 제일 두려운 거야."]

민간인 통제선 북쪽의 또 다른 마을.

잘 사는 남한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북한에 최대한 가까운 곳을 골라 만들었다는 마을이지만, 하필 고른 자리가 상습 수해지역입니다.

수해 당시에 터졌던 제방입니다. 지금은 임시복구만 되어있는 상태입니다.

게다가, 휴전선에서 가까워 큰 비에 지뢰까지 떠밀려왔습니다.

["해결하라! 해결하라! 해결하라!"]

농작물 수확도 제대로 못 해 청와대 앞에서 시위도 해봤지만, 지뢰는 아직도 다 걷어내지 못했습니다.

근본적인 수해 예방을 위한 집단 이주 사업이 추진됐지만 이번엔 주민들 간 의견이 갈렸습니다.

어디로 옮길 지를 놓고 일부 주민은 아예 민통선 밖으로 떠나자고 주장하고, 다른 한쪽은 농사를 지으려면 민통선을 벗어날 수 없다며 맞섭니다.

[라면호/강원도 철원군 이길리 : "(농작물) 선별 같은 거 하면 밤에 두 시고 열두 시고 어느 때는 양이 많을 때는 새벽 다섯 시에도 끝나고 하는데 영농증 가지고 출입하면서는 농사지을 수 없는 가정이에요."]

집도 새로 지어야 하는데 그 돈도 부담입니다.

[김종연/강원도 철원군 이길리 이장 : "비용이 가장 문제에요 저희는 천만 원 2천만 원도 아니고 거의 1억이 넘는 금액을 자부담을 안고 가야 된다는 것."]

물난리는 반복되고, 지뢰 위험에 주민 갈등까지, 상처가 회복될 날은 멀기만 합니다.

KBS 뉴스 하초희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