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극 역사, 런던까지 ‘이지스함 번쩍!’
입력 2012.01.17 (22:01) 수정 2012.01.17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력과 싸우는 역도 대표팀 선수들은 런던올림픽을 위해 상상 이상의 훈련량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선수 한 명이 하루에 드는 무게가 무려 50톤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중량급 전상균이 200kg짜리 바벨을 들어올립니다.



10번만 들어도 2톤입니다.



체급별로 차이는 있지만 하루에 수 백번씩 드는 바벨의 무게를 합하면 한 선수당 무려 50톤에 달합니다.



올림픽까지 남은 6개월을 계산하면 약 9천 톤.



한 선수가 해군 이지스함 한 척을 들어올리는 셈입니다.



<인터뷰>김민재(역도 국가대표) : "하루에 많이 들면 5만에서 10만 킬로? 앞으로 이제 더 많이 들어야죠."



혹독한 훈련으로 한국 역도는 사상 첫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합니다.



사재혁은 자신의 최고 기록인 합계 375kg을 회복하면 류샤오준과의 금메달 경쟁이 가능합니다.



30살이 된 장미란은 세계기록 행진중인 주룰루, 카시리나와 치열한 3파전을 벌입니다.



<인터뷰>장미란(역도 국가대표)  : "라이벌을 의식하기보다는 제 기록이 있으니까 목표대로 해갈겁니다."



<인터뷰>사재혁(역도 국가대표)  : "마음 속에 목표와 각오는 가지고 있다. 그게 금메달이 됐으면 한다."



런던에서의 영광을 꿈꾸며 역도 대표팀은 하루 하루 지구 중력과의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태극 역사, 런던까지 ‘이지스함 번쩍!’
    • 입력 2012-01-17 22:01:58
    • 수정2012-01-17 22:03:47
    뉴스 9
<앵커 멘트>



중력과 싸우는 역도 대표팀 선수들은 런던올림픽을 위해 상상 이상의 훈련량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선수 한 명이 하루에 드는 무게가 무려 50톤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중량급 전상균이 200kg짜리 바벨을 들어올립니다.



10번만 들어도 2톤입니다.



체급별로 차이는 있지만 하루에 수 백번씩 드는 바벨의 무게를 합하면 한 선수당 무려 50톤에 달합니다.



올림픽까지 남은 6개월을 계산하면 약 9천 톤.



한 선수가 해군 이지스함 한 척을 들어올리는 셈입니다.



<인터뷰>김민재(역도 국가대표) : "하루에 많이 들면 5만에서 10만 킬로? 앞으로 이제 더 많이 들어야죠."



혹독한 훈련으로 한국 역도는 사상 첫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합니다.



사재혁은 자신의 최고 기록인 합계 375kg을 회복하면 류샤오준과의 금메달 경쟁이 가능합니다.



30살이 된 장미란은 세계기록 행진중인 주룰루, 카시리나와 치열한 3파전을 벌입니다.



<인터뷰>장미란(역도 국가대표)  : "라이벌을 의식하기보다는 제 기록이 있으니까 목표대로 해갈겁니다."



<인터뷰>사재혁(역도 국가대표)  : "마음 속에 목표와 각오는 가지고 있다. 그게 금메달이 됐으면 한다."



런던에서의 영광을 꿈꾸며 역도 대표팀은 하루 하루 지구 중력과의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