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착한 스포츠] 학교가 좋아졌어요!
입력 2012.12.20 (21:54) 수정 2012.12.20 (22: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학교에 적응하지 못하는 학생들은 학교 수업이 지루하기만 할텐데요,

그런데 호주에서는 농구를 통해 청소년들이 학교에 대한 흥미를 높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시드니에서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등학교에 다니는 사하르는 요즘 학교 생활이 즐겁습니다.

수업 시간에도 적극적으로 참가하고 뭐든지 솔선수범합니다.

이틀에 한번꼴로 결석하던 사하르를 바꿔놓은건 금요일마다 하는 농구교실.

한 주에 하루라도 수업에 빠지면 운동을 즐길 수 없는 노 스쿨 노 플레이 프로그램 덕분입니다.

<인터뷰> 사하르 : "원래는 학교를 안좋아했었어요. 하지만 프로그램을 시작한 뒤로 농구하는 걸 엄청 즐기게 되고 책도 많이 읽고 있어요."

호주농구협회가 지난해 도입한 노 스쿨 노 플레이를 통해, 문제 학생들의 출석률은 90%이상 높아졌습니다.

경제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학교가 주요 대상이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은 스포츠 활동외에도 올바른 영양섭취까지 지도하면서 학생들의 건강한 학교생활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교장 선생님 : "학생들이 목표를 정해서 자신을 보살피고 자신이 소중하다는 걸 알려주는 것이 목푭니다."

지루했던 학교가 운동을 통해 재미있는 학교로 바뀌는 것, 이것이 바로 세상을 움직이는 스포츠의 힘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착한 스포츠] 학교가 좋아졌어요!
    • 입력 2012-12-20 21:53:26
    • 수정2012-12-20 22:42:55
    뉴스 9
<앵커 멘트>

학교에 적응하지 못하는 학생들은 학교 수업이 지루하기만 할텐데요,

그런데 호주에서는 농구를 통해 청소년들이 학교에 대한 흥미를 높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시드니에서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등학교에 다니는 사하르는 요즘 학교 생활이 즐겁습니다.

수업 시간에도 적극적으로 참가하고 뭐든지 솔선수범합니다.

이틀에 한번꼴로 결석하던 사하르를 바꿔놓은건 금요일마다 하는 농구교실.

한 주에 하루라도 수업에 빠지면 운동을 즐길 수 없는 노 스쿨 노 플레이 프로그램 덕분입니다.

<인터뷰> 사하르 : "원래는 학교를 안좋아했었어요. 하지만 프로그램을 시작한 뒤로 농구하는 걸 엄청 즐기게 되고 책도 많이 읽고 있어요."

호주농구협회가 지난해 도입한 노 스쿨 노 플레이를 통해, 문제 학생들의 출석률은 90%이상 높아졌습니다.

경제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학교가 주요 대상이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은 스포츠 활동외에도 올바른 영양섭취까지 지도하면서 학생들의 건강한 학교생활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교장 선생님 : "학생들이 목표를 정해서 자신을 보살피고 자신이 소중하다는 걸 알려주는 것이 목푭니다."

지루했던 학교가 운동을 통해 재미있는 학교로 바뀌는 것, 이것이 바로 세상을 움직이는 스포츠의 힘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