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치 넘어 평창으로] 김진서 ‘남자 피겨 새역사’
입력 2013.01.10 (21:53) 수정 2013.01.10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자 피겨의 김진서가 김연아와 함께 오는 3월 세계선수권에 출전하게 됐습니다.

시니어 데뷔 첫 해 출전권을 거머쥔 김진서는 김연아처럼, 남자 피겨의 새 역사를 꿈꾸고 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3회전 연속점프에 트리플 악셀까지 거침없이 성공합니다.

감성넘치는 표정연기까지.

김진서의 스케이팅에는 폭발적인 에너지가 뿜어져 나옵니다.

김진서는 이번시즌 남자선수로는 유일하게 기준기록을 넘으면서 세계선수권 출전을 확정했습니다.

피겨를 시작한 지 불과 4년만에 거둔 성괍니다.

<인터뷰> 김진서 : "24위 안에 들어서 꼭 소치 올림픽 티켓을 따고 싶어요."

<인터뷰> 류종현 코치 : "짧은 시간 탔는데 이만큼 탄 것 놀랍고 그래서 더 발전 가능성 높다."

이런 폭발적인 성장 뒤에는 끊임없는 노력이 숨겨져 있습니다.

김진서는 고막이 찢어져도 훈련장에 나왔던 지독한 연습벌레.

4회전 점프를 목표로 고강도 체력훈련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종합선수권에서 본 우상 김연아의 연기도 김진서를 채찍질합니다.

<인터뷰> 김진서 : "누나 경기보면서 감동 전율 느꼈는데, 제 경기보고 모든 분이 감동 전율 느끼도록..."

자신에게 피겨가 희망이라는 김진서, 이제는 김진서의 성장이 남자 피겨의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소치 넘어 평창으로] 김진서 ‘남자 피겨 새역사’
    • 입력 2013-01-10 22:03:25
    • 수정2013-01-10 22:15:29
    뉴스 9
<앵커 멘트>

남자 피겨의 김진서가 김연아와 함께 오는 3월 세계선수권에 출전하게 됐습니다.

시니어 데뷔 첫 해 출전권을 거머쥔 김진서는 김연아처럼, 남자 피겨의 새 역사를 꿈꾸고 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3회전 연속점프에 트리플 악셀까지 거침없이 성공합니다.

감성넘치는 표정연기까지.

김진서의 스케이팅에는 폭발적인 에너지가 뿜어져 나옵니다.

김진서는 이번시즌 남자선수로는 유일하게 기준기록을 넘으면서 세계선수권 출전을 확정했습니다.

피겨를 시작한 지 불과 4년만에 거둔 성괍니다.

<인터뷰> 김진서 : "24위 안에 들어서 꼭 소치 올림픽 티켓을 따고 싶어요."

<인터뷰> 류종현 코치 : "짧은 시간 탔는데 이만큼 탄 것 놀랍고 그래서 더 발전 가능성 높다."

이런 폭발적인 성장 뒤에는 끊임없는 노력이 숨겨져 있습니다.

김진서는 고막이 찢어져도 훈련장에 나왔던 지독한 연습벌레.

4회전 점프를 목표로 고강도 체력훈련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종합선수권에서 본 우상 김연아의 연기도 김진서를 채찍질합니다.

<인터뷰> 김진서 : "누나 경기보면서 감동 전율 느꼈는데, 제 경기보고 모든 분이 감동 전율 느끼도록..."

자신에게 피겨가 희망이라는 김진서, 이제는 김진서의 성장이 남자 피겨의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