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치 넘어 평창으로] 절에 사는 스노보드 샛별 ‘시련 없다’
입력 2013.01.08 (21:51) 수정 2013.01.08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난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올림픽 메달의 꿈을 키우고 있는 스노보드 알파인의 유망주 정해림 선수를 소개합니다.

지난달 한국 선수 최초로 국제 스노보드 대회를 제패하며 스노보드의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박수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해림의 파워 넘치는 활강입니다.

정해림은 보드 마니아인 아버지를 따라 초등학교 5학년 때 스노보드를 시작했습니다.

다섯 살때부터 조깅으로 단련한 강력한 하체 힘과, 타고난 운동 감각 덕에 16살의 나이에 국가대표로 뽑혔습니다.

군 장교 출신인 아버지는 수십 가지의 지상 훈련 프로그램을 직접 만들어 딸을 조련시켰습니다.

부녀의 피나는 노력은 지난 달 결실을 맺었습니다.

스노보드 북미컵에서 세계랭킹 1위를 꺾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인터뷰> 정해림

정해림은 아버지 사업이 기울어 1년 째 절에서 살고 있습니다.

낯선 환경이 처음엔 힘들었지만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습니다.

<인터뷰> 정해림

명상으로 마음을 다 잡고 매일 산길을 달리며 체력을 다졌습니다.

정해림은 한 제약회사의 도움을 받고 있지만, 국제 대회 경비까지 감당하기엔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련 속에서 더욱 강해져온 만큼 오늘도 이를 악물고 눈 위를 질주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 [소치 넘어 평창으로] 절에 사는 스노보드 샛별 ‘시련 없다’
    • 입력 2013-01-08 21:55:04
    • 수정2013-01-08 22:22:19
    뉴스 9
<앵커 멘트>

가난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올림픽 메달의 꿈을 키우고 있는 스노보드 알파인의 유망주 정해림 선수를 소개합니다.

지난달 한국 선수 최초로 국제 스노보드 대회를 제패하며 스노보드의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박수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해림의 파워 넘치는 활강입니다.

정해림은 보드 마니아인 아버지를 따라 초등학교 5학년 때 스노보드를 시작했습니다.

다섯 살때부터 조깅으로 단련한 강력한 하체 힘과, 타고난 운동 감각 덕에 16살의 나이에 국가대표로 뽑혔습니다.

군 장교 출신인 아버지는 수십 가지의 지상 훈련 프로그램을 직접 만들어 딸을 조련시켰습니다.

부녀의 피나는 노력은 지난 달 결실을 맺었습니다.

스노보드 북미컵에서 세계랭킹 1위를 꺾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인터뷰> 정해림

정해림은 아버지 사업이 기울어 1년 째 절에서 살고 있습니다.

낯선 환경이 처음엔 힘들었지만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습니다.

<인터뷰> 정해림

명상으로 마음을 다 잡고 매일 산길을 달리며 체력을 다졌습니다.

정해림은 한 제약회사의 도움을 받고 있지만, 국제 대회 경비까지 감당하기엔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련 속에서 더욱 강해져온 만큼 오늘도 이를 악물고 눈 위를 질주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수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