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치 넘어 평창으로] 빙속 유망주 김민지 “평창 기다려!”
입력 2013.01.15 (21:52) 수정 2013.01.15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평창 동계올림픽을 향해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스피드 스케이팅 유망주가 있습니다.

제 2의 이상화로 주목받고 있는 초등학교 6학 년 김민지 선수를 이진석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회장배 대회 여자 초등부 500m 경기.

100m도 지나지않아 김민지의 옆엔 경쟁자가 없습니다.

독보적인 질주를 펼친 김민지는 인, 아웃코스 구분 없이 달리는 오픈레이스에서 41초로 우승했습니다.

이 기록을 같은 대회 여자 고등부와 대학부에 대입해봤습니다.

모두 3위에 입상할 수 있는 놀라운 기록입니다.

이때문에 언니들의 장난 섞인 시샘을 받기도 합니다.

<인터뷰> 김민지(신현초등학교 6학년) : "무슨 초등학생이 그렇게 운동 열심히 하냐고, 일주일에 세번만 운동하라고들 그래요."

순발력이 뛰어나 스타트에 강한 김민지는 이상화의 뒤를 이을 단거리 유망주입니다.

같은 나이 대의 이상화와 비교해보면 김민지의 기록이 더 앞서있어 빙상계의 기대를 받고있습니다.

또 밴쿠버 신화를 이끌었던 김관규 전 대표팀 감독의 딸로도 화제입니다.

<인터뷰> 김관규(전 국가대표 감독) : "지금 추세라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거 같습니다."

스피드의 짜릿함을 즐긴다는 김민지의 질주가 평창을 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민지 : "상화 언니 평창올림픽에서 같이 경기해요."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소치 넘어 평창으로] 빙속 유망주 김민지 “평창 기다려!”
    • 입력 2013-01-15 21:54:06
    • 수정2013-01-15 22:18:30
    뉴스 9
<앵커 멘트>

평창 동계올림픽을 향해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스피드 스케이팅 유망주가 있습니다.

제 2의 이상화로 주목받고 있는 초등학교 6학 년 김민지 선수를 이진석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회장배 대회 여자 초등부 500m 경기.

100m도 지나지않아 김민지의 옆엔 경쟁자가 없습니다.

독보적인 질주를 펼친 김민지는 인, 아웃코스 구분 없이 달리는 오픈레이스에서 41초로 우승했습니다.

이 기록을 같은 대회 여자 고등부와 대학부에 대입해봤습니다.

모두 3위에 입상할 수 있는 놀라운 기록입니다.

이때문에 언니들의 장난 섞인 시샘을 받기도 합니다.

<인터뷰> 김민지(신현초등학교 6학년) : "무슨 초등학생이 그렇게 운동 열심히 하냐고, 일주일에 세번만 운동하라고들 그래요."

순발력이 뛰어나 스타트에 강한 김민지는 이상화의 뒤를 이을 단거리 유망주입니다.

같은 나이 대의 이상화와 비교해보면 김민지의 기록이 더 앞서있어 빙상계의 기대를 받고있습니다.

또 밴쿠버 신화를 이끌었던 김관규 전 대표팀 감독의 딸로도 화제입니다.

<인터뷰> 김관규(전 국가대표 감독) : "지금 추세라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거 같습니다."

스피드의 짜릿함을 즐긴다는 김민지의 질주가 평창을 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민지 : "상화 언니 평창올림픽에서 같이 경기해요."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