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학교폭력에 무너진 장애 학생의 꿈
입력 2015.01.20 (21:30) 수정 2015.01.20 (22: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중 기획,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오늘은 장애학생에 대한 우리사회의 배려를 살펴봅니다.

장애학생들과 일반학생들이 함께 교육을 받는 걸 '통합 교육'이라고 부르는데요.

이런 교실에서 가슴 아픈 일들이 종종 벌어지곤 합니다.

홍진아 기자가 들여다봤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발달 장애 3급인 고 모 군은 같은 반 동급생에게 맞아 눈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6주의 부상을 당했습니다.

<녹취> 고 모 군(피해 학생) : "제 얼굴 뺨에다가 두 세대 정도 때리고 그리고 머리채도 잡아 흔들어댔고 그리고 박치기도 했었고..."

가해 학생의 놀림이 발단이 돼 티격태격한 게 큰 폭력으로 이어진 건데, 고 군은 화장실에 갇혀 2시간에 걸쳐 폭행을 당하는 동안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피해학생 어머니 : "쉬는 시간에 왔다갔다 화장실에 들렀던 아이들조차도 아무도 구원의 손길을 뻗치지 않았던 거예요."

플루트 연주자가 꿈이었던 고군은 얼굴을 크게 다쳐 준비하던 연주회에 나가지 못한 것은 물론 예술고 진학마저 포기해야 했습니다.

인권위 조사 결과 통합 교육 과정에서 언어 폭력과 폭행 등 인권 침해를 당한 경험이 있는 장애인 학생이 10명 가운데 6명 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회적 약자인 장애 학생과의 다름을 인정하고 배려해 주는 게 더불어 사는 방법이지만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서는 자리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녹취> 손승현(교수/고려대 특수교육학과) : "(일반)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사회적 약자와 함께 사는 방법을 배우고 그 학생들 혹은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태도를 가질 수 있게 되죠."

현재 통합 교육을 받고 있는 장애 학생은 전체의 20퍼센트 정도입니다.

향후 통합 교육의 양적인 확대만 이뤄지고 질적인 성장이 함께가지 않는다면, 교육 현장에서의 성과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학교폭력에 무너진 장애 학생의 꿈
    • 입력 2015-01-20 21:31:17
    • 수정2015-01-20 22:53:57
    뉴스 9
<앵커 멘트>

연중 기획,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오늘은 장애학생에 대한 우리사회의 배려를 살펴봅니다.

장애학생들과 일반학생들이 함께 교육을 받는 걸 '통합 교육'이라고 부르는데요.

이런 교실에서 가슴 아픈 일들이 종종 벌어지곤 합니다.

홍진아 기자가 들여다봤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발달 장애 3급인 고 모 군은 같은 반 동급생에게 맞아 눈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6주의 부상을 당했습니다.

<녹취> 고 모 군(피해 학생) : "제 얼굴 뺨에다가 두 세대 정도 때리고 그리고 머리채도 잡아 흔들어댔고 그리고 박치기도 했었고..."

가해 학생의 놀림이 발단이 돼 티격태격한 게 큰 폭력으로 이어진 건데, 고 군은 화장실에 갇혀 2시간에 걸쳐 폭행을 당하는 동안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피해학생 어머니 : "쉬는 시간에 왔다갔다 화장실에 들렀던 아이들조차도 아무도 구원의 손길을 뻗치지 않았던 거예요."

플루트 연주자가 꿈이었던 고군은 얼굴을 크게 다쳐 준비하던 연주회에 나가지 못한 것은 물론 예술고 진학마저 포기해야 했습니다.

인권위 조사 결과 통합 교육 과정에서 언어 폭력과 폭행 등 인권 침해를 당한 경험이 있는 장애인 학생이 10명 가운데 6명 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회적 약자인 장애 학생과의 다름을 인정하고 배려해 주는 게 더불어 사는 방법이지만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서는 자리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녹취> 손승현(교수/고려대 특수교육학과) : "(일반)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사회적 약자와 함께 사는 방법을 배우고 그 학생들 혹은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태도를 가질 수 있게 되죠."

현재 통합 교육을 받고 있는 장애 학생은 전체의 20퍼센트 정도입니다.

향후 통합 교육의 양적인 확대만 이뤄지고 질적인 성장이 함께가지 않는다면, 교육 현장에서의 성과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