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찢고 낙서하고…도서관 책 훼손 ‘심각’
입력 2015.02.27 (21:32) 수정 2015.02.27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오늘은 배움의 양식을 쌓는 도서관에서의 배려문제를 생각해 봅니다.

다같이 이용해야 할 소중한 책을, 나만 좋자고 멋대로 훼손한다면 과연 어떤 양식이 쌓일지요?

김빛이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학책을 펼치자, 군데군데 큼지막한 메모 자국이 가득합니다.

소설 감상평을 길게 적어놓은 책도 있고, 음료를 엎지른 흔적으로 색이 바랜 것도 있습니다.

모두 폐기를 앞두고 있는 대학도서관 책들입니다.

서가를 직접 뒤져보니, 여행책은 낙서도 모자라 할인쿠폰까지 뜯겨있고, 전공 도서들은 장마다 뜯겨 나가 누더기가 됐습니다.

<인터뷰> 이광엽(도서관 이용학생) : "학교에서 모두가 보도록 준비해놓은 책인데 이런 행동을 했다는 게 이해가 되진 않죠. "

공공도서관은 더 심각합니다.

그림을 그리는가 하면, 아예 도려내기도 했습니다.

'경고문'은 무용지물입니다.

종이끼리 달라붙어 있거나 사인펜 낙서로 뒤덮인 채 반납되는 책이 일주일에 수십 권에 달합니다.

<녹취> 공공도서관 사서 : “아예 뜯어가셨어요. (이런 경우는) 저희가 다시 구매를 하는 방향으로 하죠.”

우리나라 공공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책은 약 2천9백만 권에 달하지만, 매 해 백만 권 이상이 훼손돼 폐기되고 있습니다.

반납 즉시 사서들이 응급처치를 하지만, 무인반납기를 이용한 경우엔 상태 확인이 잘 안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 번 도서관을 나간 뒤 반납이 되지 않는 책들도 적지 않습니다.

10년 넘게 미반납 상태인 희귀 도서가 수백 권에 달하지만, 대출자가 연락이 되지 않으면 뽀족한 방법이 없습니다.

결국 중요한 건 이용자들의 인식입니다.

<인터뷰> 이현주(서울도서관 사서) : "나의 개인 책이 아니라 시민의 자산이라는 것들을 좀 인식하고 지켜주시면, 더 좋은 도서관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전국적으로 8백개를 넘어선 공공도서관 수에 걸맞은 건전한 도서관 문화 정착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찢고 낙서하고…도서관 책 훼손 ‘심각’
    • 입력 2015-02-27 21:33:29
    • 수정2015-02-27 22:03:31
    뉴스 9
<앵커 멘트>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오늘은 배움의 양식을 쌓는 도서관에서의 배려문제를 생각해 봅니다.

다같이 이용해야 할 소중한 책을, 나만 좋자고 멋대로 훼손한다면 과연 어떤 양식이 쌓일지요?

김빛이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학책을 펼치자, 군데군데 큼지막한 메모 자국이 가득합니다.

소설 감상평을 길게 적어놓은 책도 있고, 음료를 엎지른 흔적으로 색이 바랜 것도 있습니다.

모두 폐기를 앞두고 있는 대학도서관 책들입니다.

서가를 직접 뒤져보니, 여행책은 낙서도 모자라 할인쿠폰까지 뜯겨있고, 전공 도서들은 장마다 뜯겨 나가 누더기가 됐습니다.

<인터뷰> 이광엽(도서관 이용학생) : "학교에서 모두가 보도록 준비해놓은 책인데 이런 행동을 했다는 게 이해가 되진 않죠. "

공공도서관은 더 심각합니다.

그림을 그리는가 하면, 아예 도려내기도 했습니다.

'경고문'은 무용지물입니다.

종이끼리 달라붙어 있거나 사인펜 낙서로 뒤덮인 채 반납되는 책이 일주일에 수십 권에 달합니다.

<녹취> 공공도서관 사서 : “아예 뜯어가셨어요. (이런 경우는) 저희가 다시 구매를 하는 방향으로 하죠.”

우리나라 공공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책은 약 2천9백만 권에 달하지만, 매 해 백만 권 이상이 훼손돼 폐기되고 있습니다.

반납 즉시 사서들이 응급처치를 하지만, 무인반납기를 이용한 경우엔 상태 확인이 잘 안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 번 도서관을 나간 뒤 반납이 되지 않는 책들도 적지 않습니다.

10년 넘게 미반납 상태인 희귀 도서가 수백 권에 달하지만, 대출자가 연락이 되지 않으면 뽀족한 방법이 없습니다.

결국 중요한 건 이용자들의 인식입니다.

<인터뷰> 이현주(서울도서관 사서) : "나의 개인 책이 아니라 시민의 자산이라는 것들을 좀 인식하고 지켜주시면, 더 좋은 도서관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전국적으로 8백개를 넘어선 공공도서관 수에 걸맞은 건전한 도서관 문화 정착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