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10시간 서 있기도…백화점 직원 “우리도 앉고 싶어요”
입력 2015.04.11 (21:26) 수정 2015.04.11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백화점이나 마트에서 앉아 있는 직원을 본적이 있으신가요.

고객서비스를 이유로, 때론 10시간 가까이 서있을때도 있구요.

이로 인해 병에 걸리는 직원도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외국계 창고형 할인매장입니다.

중년의 직원들이 모두 서서 일하고 있습니다.

주변엔 잠시 앉아 있을 의자조차 아예 없습니다.

산업안전보건기준에 따라 계산원들 곁엔 의자가 있어야 하지만 현실은 발 밑에 있는 매트 한 장이 전붑니다.

<녹취> "(일하시는 분들 의자가 여기엔 없나봐요?) 저희 마트엔 없어요."

매장마다 의자가 놓여 있는 백화점 직원들도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손님과 상담할 때가 아니면 의자가 있어도 앉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녹취> 전직 백화점 판매사원 : "노골적으로 얘기해요. 앉아서 업무보지 말고 서서 대기를 하면서 응대할 준비를 해라. 뭐 이런 게 기본 수칙이니까"

백화점 판매사원의 경우 퇴근할 때까지 서 있는 시간은 휴식시간을 빼고 거의 10시간에 달합니다.

너무 오래 서 있다 보니 몸에 문제가 생겨 수술을 받는 사람도 있습니다.

<녹취> 현 백화점 근무자(2012년 하지정맥류 수술) : "다리가 끼여 있는 듯한 느낌. 그 통증 때문에 잠을 못 자서 수술을 한 거고...일주일 쉬고 다시 근무 시작했어요"

이처럼 고객 서비스를 앞세운 비인간적인 근무 방식을 이제는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종진(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위원) : "적절한 노동시간과 휴식이 이루어져야만 생산성도 높고 서비스에 대한 성숙도도 높아지거든요."

직원들에 대한 배려가 고객들에 대한 미소와 친절로 연결된다는 얘깁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10시간 서 있기도…백화점 직원 “우리도 앉고 싶어요”
    • 입력 2015-04-11 21:28:05
    • 수정2015-04-11 22:31:37
    뉴스 9
<앵커 멘트>

백화점이나 마트에서 앉아 있는 직원을 본적이 있으신가요.

고객서비스를 이유로, 때론 10시간 가까이 서있을때도 있구요.

이로 인해 병에 걸리는 직원도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외국계 창고형 할인매장입니다.

중년의 직원들이 모두 서서 일하고 있습니다.

주변엔 잠시 앉아 있을 의자조차 아예 없습니다.

산업안전보건기준에 따라 계산원들 곁엔 의자가 있어야 하지만 현실은 발 밑에 있는 매트 한 장이 전붑니다.

<녹취> "(일하시는 분들 의자가 여기엔 없나봐요?) 저희 마트엔 없어요."

매장마다 의자가 놓여 있는 백화점 직원들도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손님과 상담할 때가 아니면 의자가 있어도 앉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녹취> 전직 백화점 판매사원 : "노골적으로 얘기해요. 앉아서 업무보지 말고 서서 대기를 하면서 응대할 준비를 해라. 뭐 이런 게 기본 수칙이니까"

백화점 판매사원의 경우 퇴근할 때까지 서 있는 시간은 휴식시간을 빼고 거의 10시간에 달합니다.

너무 오래 서 있다 보니 몸에 문제가 생겨 수술을 받는 사람도 있습니다.

<녹취> 현 백화점 근무자(2012년 하지정맥류 수술) : "다리가 끼여 있는 듯한 느낌. 그 통증 때문에 잠을 못 자서 수술을 한 거고...일주일 쉬고 다시 근무 시작했어요"

이처럼 고객 서비스를 앞세운 비인간적인 근무 방식을 이제는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종진(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위원) : "적절한 노동시간과 휴식이 이루어져야만 생산성도 높고 서비스에 대한 성숙도도 높아지거든요."

직원들에 대한 배려가 고객들에 대한 미소와 친절로 연결된다는 얘깁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