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감정노동자 “폭언이 힘들어요”
입력 2015.02.04 (21:32) 수정 2015.02.12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중기획,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순서입니다.

우리사회에서 무시와 폭언을 가장 많이 당하는 사람들,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이른바 감정노동자들인데요.

경제부 김기화 기자가 이들과 사흘동안 함께 생활하며 우리사회의 민낯을 체험해 봤습니다.

<리포트>

하루 수만 명이 찾는 대형마트.

직원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곳은 입구에 있는 고객만족센터입니다.

화난 표정으로 찾아온 한 손님.

점원을 세워놓고 다짜고짜 야단부터 칩니다.

<녹취> "(머리가 그렇게 돌대가리냐고. 나이가 40대 초중반이면 알거는 알고 살았을거 아니야. 애 엄마가 그거 몰라?) 네.. (법만 안 무서우면 걷어차버리려고 했어)."

병뚜껑에 손을 다쳤다며 점원을 위협하는 손님도 있었습니다.

<녹취> "이게 날카로우니까... 한번 긁어볼까? 쫙 나가지. 이런거 다 고쳐줘야지."

인격 모독적인 폭언 때문에 감정노동자들은 하루에도 여러번 눈물을 흘립니다.

<녹취> "너가 일을 이따위로 하니까 발전이 안된다고. 너가 여기 서서 돈이나 찍고 있는거라고. 그러면 눈물이 쏟아질 수 밖에 없어요."

이 마트의 고객만족센터를 찾는 손님은 하루에 천여명.

하루 12시간씩 사흘을 직원들과 같이 근무하며 지켜봤더니 이렇게 반말이나 폭언을 하는 손님이 하루 두세 명은 꼭 있었습니다.

감정노동자들은 자신들도 인간이라며 참기 어려운 때가 한두 번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녹취> "죄송하다는 말을 계속해야 하고.. 그렇게 살다보니까 내가 뭘 그렇게 잘못하고 살았지 그런 생각도 들고.. 조금만 여유를 가지고 오셨으면 좋겠어요. 마음의 여유."

감정노동자의 바람이 뭔지 알 수 있었던 소중한 사흘 간의 체험이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감정노동자 “폭언이 힘들어요”
    • 입력 2015-02-04 21:33:52
    • 수정2015-02-12 22:22:39
    뉴스 9
<앵커 멘트>

연중기획, "배려하면, 행복합니다." 순서입니다.

우리사회에서 무시와 폭언을 가장 많이 당하는 사람들,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이른바 감정노동자들인데요.

경제부 김기화 기자가 이들과 사흘동안 함께 생활하며 우리사회의 민낯을 체험해 봤습니다.

<리포트>

하루 수만 명이 찾는 대형마트.

직원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곳은 입구에 있는 고객만족센터입니다.

화난 표정으로 찾아온 한 손님.

점원을 세워놓고 다짜고짜 야단부터 칩니다.

<녹취> "(머리가 그렇게 돌대가리냐고. 나이가 40대 초중반이면 알거는 알고 살았을거 아니야. 애 엄마가 그거 몰라?) 네.. (법만 안 무서우면 걷어차버리려고 했어)."

병뚜껑에 손을 다쳤다며 점원을 위협하는 손님도 있었습니다.

<녹취> "이게 날카로우니까... 한번 긁어볼까? 쫙 나가지. 이런거 다 고쳐줘야지."

인격 모독적인 폭언 때문에 감정노동자들은 하루에도 여러번 눈물을 흘립니다.

<녹취> "너가 일을 이따위로 하니까 발전이 안된다고. 너가 여기 서서 돈이나 찍고 있는거라고. 그러면 눈물이 쏟아질 수 밖에 없어요."

이 마트의 고객만족센터를 찾는 손님은 하루에 천여명.

하루 12시간씩 사흘을 직원들과 같이 근무하며 지켜봤더니 이렇게 반말이나 폭언을 하는 손님이 하루 두세 명은 꼭 있었습니다.

감정노동자들은 자신들도 인간이라며 참기 어려운 때가 한두 번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녹취> "죄송하다는 말을 계속해야 하고.. 그렇게 살다보니까 내가 뭘 그렇게 잘못하고 살았지 그런 생각도 들고.. 조금만 여유를 가지고 오셨으면 좋겠어요. 마음의 여유."

감정노동자의 바람이 뭔지 알 수 있었던 소중한 사흘 간의 체험이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