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경 쓴 테니스 샛별’ 정현이 자란다!
입력 2012.02.14 (22:06) 수정 2012.02.14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5년 전통의 세계 주니어 테니스 대회 ‘오렌지볼’을 아십니까?



우리 선수로는 처음으로 16살 부문에서 우승한 정현이 한국 테니스의 희망으로 자라나고 있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승자에게 진짜 오렌지가 담긴 트로피를 주는 오렌지 볼.



지난 12월, 16살 부문에서 우승한 정현의 스트로크에 한층 힘이 붙었습니다.



아직 만 15살, 작았던 키가 175cm까지 자라 2,3살위의 형들과 대결해도 밀리지 않습니다.



지난달, 18살까지 출전하는 인도 국제대회에서 3주 연속 우승컵을 들어올렸습니다.



이 사이 세계주니어랭킹이 400위 권에서 71위로 급상승했습니다.



그랜드슬램 대회 주니어부 출전이 가능해진게 최대 수확입니다.



<인터뷰>정현 : "그랜드슬램 대회 나가서 좋은 성적 거두는게 올해 목표입니다."



어릴 때부터 약시였던 정현은 테니스에서는 극히 드물게 안경을 씁니다.



거리감이 떨어지는 불리함을 딛고 강력한 포핸드와 패싱샷을 구사합니다.



약점인 서브만 보완하면 더 큰 경쟁력을 갖출 수 있습니다.



<인터뷰>이철희(삼일공고 코치) : "아직 성장하는 과정이니까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합니다."



조코비치를 좋아한다는 유망주 정현, 어디까지 성장해갈 지 기대 어린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안경 쓴 테니스 샛별’ 정현이 자란다!
    • 입력 2012-02-14 22:06:24
    • 수정2012-02-14 22:11:57
    뉴스 9
<앵커 멘트>



65년 전통의 세계 주니어 테니스 대회 ‘오렌지볼’을 아십니까?



우리 선수로는 처음으로 16살 부문에서 우승한 정현이 한국 테니스의 희망으로 자라나고 있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승자에게 진짜 오렌지가 담긴 트로피를 주는 오렌지 볼.



지난 12월, 16살 부문에서 우승한 정현의 스트로크에 한층 힘이 붙었습니다.



아직 만 15살, 작았던 키가 175cm까지 자라 2,3살위의 형들과 대결해도 밀리지 않습니다.



지난달, 18살까지 출전하는 인도 국제대회에서 3주 연속 우승컵을 들어올렸습니다.



이 사이 세계주니어랭킹이 400위 권에서 71위로 급상승했습니다.



그랜드슬램 대회 주니어부 출전이 가능해진게 최대 수확입니다.



<인터뷰>정현 : "그랜드슬램 대회 나가서 좋은 성적 거두는게 올해 목표입니다."



어릴 때부터 약시였던 정현은 테니스에서는 극히 드물게 안경을 씁니다.



거리감이 떨어지는 불리함을 딛고 강력한 포핸드와 패싱샷을 구사합니다.



약점인 서브만 보완하면 더 큰 경쟁력을 갖출 수 있습니다.



<인터뷰>이철희(삼일공고 코치) : "아직 성장하는 과정이니까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합니다."



조코비치를 좋아한다는 유망주 정현, 어디까지 성장해갈 지 기대 어린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