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19대 국회의원 선거
일자리 창출, 기업상생, 지역균형 발전
입력 2012.03.24 (21:45) 수정 2012.03.25 (08: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11 총선을 앞두고 각 당의 공약과 정책을 분석하는 시간, 오늘은 일자리 창출과 기업상생, 지역균형 발전 대책 부문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홍성철 기자입니다.



[다운받기] 정책학회 분석(일자리) [HWP]


[다운받기] 정책학회 분석(기업상생) [HWP]


[다운받기] 정책학회 분석(지역균형,요약본) [HWP]




<리포트>



대학생들에게 요즘 취업은 가장 큰 걱정거리입니다.



<녹취>채효정(대학교 4학년): "생각보다 현실이 답답한 것 같더라구요.많이 뽑지도 않고, 많이 뽑는다고 해도 막상 가도 아 내가 정말 될까 하는 이런 생각도 들고."



군대까지 다녀오면 걱정은 더욱 커집니다.



<녹취>이기현(대학교 4학년): "군대가기 전에는 그냥 막연히 취업이 되겠지라는 생각을 했거든요. 그런데 이제 군대를 갔다와서 복학을 한 후에는 생각보다 녹록지 않더라고요."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새누리당은 기반 조성과 기금 마련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5천억 원을 조성해 창업자금시장을 활성화하고 청년 취업센터를 설립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민주통합당은 일자리 창출과 나누기를 함께한다는 방침입니다.



5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늘리고 친환경 녹색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합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방안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 대기업의 책임을 강조합니다.



새누리당은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근절과 공평 과세를 강화하겠다고 밝혔고, 민주통합당은 중소기업부를 설치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을 제시했습니다.



지역균형발전과 관련해선 새누리당은 시.도별로 경쟁력 있는 성장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고, 민주통합당은 서민주거 안정을 해결책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자유선진당은 전국을 광역단위로 개편하겠다고 했고, 통합진보당은 지방 재정 확충 등 노무현 정부 정책을 계승 발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김대건(강원대 교수/한국정책학회 일자리팀장): "공약들을 보면 문제인식은 같이 하고 있으나 기존의 그 추진돼 왔던 공약들을 여전히 제시하고 있고요."



한국정책학회는 일자리 창출이 지역 공동체를 바탕으로 한 지역의 사회적 기업 등을 통해서도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KBS뉴스 홍성철입니다.
  • 일자리 창출, 기업상생, 지역균형 발전
    • 입력 2012-03-24 21:45:02
    • 수정2012-03-25 08:35:51
    뉴스 9
<앵커 멘트>



4.11 총선을 앞두고 각 당의 공약과 정책을 분석하는 시간, 오늘은 일자리 창출과 기업상생, 지역균형 발전 대책 부문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홍성철 기자입니다.



[다운받기] 정책학회 분석(일자리) [HWP]


[다운받기] 정책학회 분석(기업상생) [HWP]


[다운받기] 정책학회 분석(지역균형,요약본) [HWP]




<리포트>



대학생들에게 요즘 취업은 가장 큰 걱정거리입니다.



<녹취>채효정(대학교 4학년): "생각보다 현실이 답답한 것 같더라구요.많이 뽑지도 않고, 많이 뽑는다고 해도 막상 가도 아 내가 정말 될까 하는 이런 생각도 들고."



군대까지 다녀오면 걱정은 더욱 커집니다.



<녹취>이기현(대학교 4학년): "군대가기 전에는 그냥 막연히 취업이 되겠지라는 생각을 했거든요. 그런데 이제 군대를 갔다와서 복학을 한 후에는 생각보다 녹록지 않더라고요."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새누리당은 기반 조성과 기금 마련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5천억 원을 조성해 창업자금시장을 활성화하고 청년 취업센터를 설립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민주통합당은 일자리 창출과 나누기를 함께한다는 방침입니다.



5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늘리고 친환경 녹색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합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방안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 대기업의 책임을 강조합니다.



새누리당은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근절과 공평 과세를 강화하겠다고 밝혔고, 민주통합당은 중소기업부를 설치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을 제시했습니다.



지역균형발전과 관련해선 새누리당은 시.도별로 경쟁력 있는 성장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고, 민주통합당은 서민주거 안정을 해결책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자유선진당은 전국을 광역단위로 개편하겠다고 했고, 통합진보당은 지방 재정 확충 등 노무현 정부 정책을 계승 발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녹취>김대건(강원대 교수/한국정책학회 일자리팀장): "공약들을 보면 문제인식은 같이 하고 있으나 기존의 그 추진돼 왔던 공약들을 여전히 제시하고 있고요."



한국정책학회는 일자리 창출이 지역 공동체를 바탕으로 한 지역의 사회적 기업 등을 통해서도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KBS뉴스 홍성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