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소기업 하기 좋은나라] 대형마트 ‘중기 옥죄기’ 대책은?
입력 2013.02.08 (21:29) 수정 2013.02.18 (21: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형 유통업체들의 중소기업 옥죄기는 심각합니다.

중소 납품업체 70%가까이가 대형유통업체의 부당행위를 호소할 정돈데 최근 감시가 강화되자 더욱 교묘해지고 있습니다.

중소기업하기 좋은나라 오늘은 정수영 기자가 유통업계의 중소기업 옥죄기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어린이 완구업체 대표는 대형마트에 납품하지만 제 값을 받아본 적이 없다고 말합니다.

납품을 주선하는 중간상이 대금의 2%를 장려금 명목으로 빼 가고 대형마트 행사 때마다 수 십 만 원씩 또 떼간다는 겁니다.

<인터뷰> 소재규(완구제조 중소기업 대표) : "저희가 못 낸다고 그런 얘기를 할 업체가 하나도 없습니다."

중간상들은 결국 대형마트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녹취> "중간상 마트에서 요구하는 게 많아요. 장려금, 물류비, 솔직히 말로 못할 게 더 많아요. 아르바이트비…"

10년 넘게 대형 마트에 커튼 제품을 납품하던 박기용 씨는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마트측이 커튼 천만 납품하고 봉은 마트 것을 쓰라고 강요해 손해를 버텨내지 못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박기용(전 납품업체 대표) : "한 30억정도는 적자 봤죠, 못 갚죠. 제 개인 재산 모두 털어서 주고..."

중소납품업체들은 대형마트 판촉행사에 사원파견을 요구받는 것등과, 부당 반품과 판촉 비용 전가등도 견디기 힘들다고 호소했습니다.

옴부즈만이라는 감시 견제 제도가 추진중이지만 실효성이 의문스럽다는 겁니다.

<녹취> 대형마트 납품업체 관계자 : "아르바이트비도 공정위에서 못 떼게 하니까 (납품업체가) 직접 쓰게 하고 자기네들은 빠지는 거죠."

따라서 불분명한 관련법 조항을 개정해 갖가지 명목으로 떼가는 돈과 판촉 사원 파견 같은 부조리부터 근절해달라고 요구합니다.

무엇보다 위법 행위를 신고 후 보복을 막아줄 수 있는 보호막이 시급하다고 중소납품 업체들은 말합니다.

KBS 뉴스 정수영입니다.
  • [중소기업 하기 좋은나라] 대형마트 ‘중기 옥죄기’ 대책은?
    • 입력 2013-02-08 21:31:43
    • 수정2013-02-18 21:30:14
    뉴스 9
<앵커 멘트>

대형 유통업체들의 중소기업 옥죄기는 심각합니다.

중소 납품업체 70%가까이가 대형유통업체의 부당행위를 호소할 정돈데 최근 감시가 강화되자 더욱 교묘해지고 있습니다.

중소기업하기 좋은나라 오늘은 정수영 기자가 유통업계의 중소기업 옥죄기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어린이 완구업체 대표는 대형마트에 납품하지만 제 값을 받아본 적이 없다고 말합니다.

납품을 주선하는 중간상이 대금의 2%를 장려금 명목으로 빼 가고 대형마트 행사 때마다 수 십 만 원씩 또 떼간다는 겁니다.

<인터뷰> 소재규(완구제조 중소기업 대표) : "저희가 못 낸다고 그런 얘기를 할 업체가 하나도 없습니다."

중간상들은 결국 대형마트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녹취> "중간상 마트에서 요구하는 게 많아요. 장려금, 물류비, 솔직히 말로 못할 게 더 많아요. 아르바이트비…"

10년 넘게 대형 마트에 커튼 제품을 납품하던 박기용 씨는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마트측이 커튼 천만 납품하고 봉은 마트 것을 쓰라고 강요해 손해를 버텨내지 못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박기용(전 납품업체 대표) : "한 30억정도는 적자 봤죠, 못 갚죠. 제 개인 재산 모두 털어서 주고..."

중소납품업체들은 대형마트 판촉행사에 사원파견을 요구받는 것등과, 부당 반품과 판촉 비용 전가등도 견디기 힘들다고 호소했습니다.

옴부즈만이라는 감시 견제 제도가 추진중이지만 실효성이 의문스럽다는 겁니다.

<녹취> 대형마트 납품업체 관계자 : "아르바이트비도 공정위에서 못 떼게 하니까 (납품업체가) 직접 쓰게 하고 자기네들은 빠지는 거죠."

따라서 불분명한 관련법 조항을 개정해 갖가지 명목으로 떼가는 돈과 판촉 사원 파견 같은 부조리부터 근절해달라고 요구합니다.

무엇보다 위법 행위를 신고 후 보복을 막아줄 수 있는 보호막이 시급하다고 중소납품 업체들은 말합니다.

KBS 뉴스 정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