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해’보다 ‘예방’…‘쌍방향 소통’으로 진화한 KBS 재난방송
입력 2021.06.29 (21:31) 수정 2021.06.30 (16: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는 올해도 피해 예방에 초점을 맞춘 재난 방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시청자가 보내주시는 재난 현장의 영상과 제보, ​이를 통한 쌍방향 소통, 여기에 가장 정확하고 빠른 분석 시스템을 마련했습니다.

기획보도 마지막 순서로 공영방송 KBS의 '재난방송' 준비 상황과 전 과정을 김덕훈 기자가 안내해 드립니다.

[리포트]

["아침 5시부터 천둥과 함께 요란한 비가 내렸는데..."]

KBS 재난방송의 시작은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입니다.

일단 카카오톡 검색창에서 'KBS 제보'를 입력해 채널을 추가합니다.

이제 휴대전화로 간편하게 제보할 수 있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는 이곳 사회부로 모입니다.

기자와 제보 요원이 매일 24시간 제보를 확인합니다.

그리고 바로 뒤, 벽 전면을 가득 채운 모니터 보이시죠?

경찰청과 도로공사 등 12개 기관의 재난 감시용 CCTV 화면입니다.

전국 주요 거점 만 5천 곳을 비추고 있습니다.

도심 침수나 산사태, 홍수 등에 대응하기 위해 실시간 영상으로 감시합니다.

이렇게 여러분의 제보와 방재 당국이 제공하는 정보를 모아, 제 옆에 보이는 재난방송 스튜디오에서 방송이 이뤄집니다.

그럼 스튜디오로 가봅니다.

정면에 디지털 대형화면 보이시죠?

기상 전문기자들이 분 단위로 변하는 기상 정보를 분석해 이곳에서 설명해드립니다.

다른 쪽에 설치된 터치 스크린에는 KBS가 디지털 지리 정보 시스템을 적용해 만든 재난안전지도가 있습니다.

서울, 부산, 광주…

침수·붕괴 등 그간 재해가 났던 지역을 미리 파악해 시청자분들이 위험에 대응할 수 있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또 유튜브 채널에서는 쌍방향 소통형 재난 방송을 TV와는 별도로 진행합니다.

우리 동네 상황을 실시간 댓글이나 영상으로 제보하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촬영기자:윤대민/영상편집:김근환/그래픽:김지훈 강민수
  • ‘피해’보다 ‘예방’…‘쌍방향 소통’으로 진화한 KBS 재난방송
    • 입력 2021-06-29 21:31:01
    • 수정2021-06-30 16:09:38
    뉴스 9
[앵커]

KBS는 올해도 피해 예방에 초점을 맞춘 재난 방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시청자가 보내주시는 재난 현장의 영상과 제보, ​이를 통한 쌍방향 소통, 여기에 가장 정확하고 빠른 분석 시스템을 마련했습니다.

기획보도 마지막 순서로 공영방송 KBS의 '재난방송' 준비 상황과 전 과정을 김덕훈 기자가 안내해 드립니다.

[리포트]

["아침 5시부터 천둥과 함께 요란한 비가 내렸는데..."]

KBS 재난방송의 시작은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입니다.

일단 카카오톡 검색창에서 'KBS 제보'를 입력해 채널을 추가합니다.

이제 휴대전화로 간편하게 제보할 수 있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는 이곳 사회부로 모입니다.

기자와 제보 요원이 매일 24시간 제보를 확인합니다.

그리고 바로 뒤, 벽 전면을 가득 채운 모니터 보이시죠?

경찰청과 도로공사 등 12개 기관의 재난 감시용 CCTV 화면입니다.

전국 주요 거점 만 5천 곳을 비추고 있습니다.

도심 침수나 산사태, 홍수 등에 대응하기 위해 실시간 영상으로 감시합니다.

이렇게 여러분의 제보와 방재 당국이 제공하는 정보를 모아, 제 옆에 보이는 재난방송 스튜디오에서 방송이 이뤄집니다.

그럼 스튜디오로 가봅니다.

정면에 디지털 대형화면 보이시죠?

기상 전문기자들이 분 단위로 변하는 기상 정보를 분석해 이곳에서 설명해드립니다.

다른 쪽에 설치된 터치 스크린에는 KBS가 디지털 지리 정보 시스템을 적용해 만든 재난안전지도가 있습니다.

서울, 부산, 광주…

침수·붕괴 등 그간 재해가 났던 지역을 미리 파악해 시청자분들이 위험에 대응할 수 있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또 유튜브 채널에서는 쌍방향 소통형 재난 방송을 TV와는 별도로 진행합니다.

우리 동네 상황을 실시간 댓글이나 영상으로 제보하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촬영기자:윤대민/영상편집:김근환/그래픽:김지훈 강민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