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섬진강 제방 붕괴는 인재…하천관리도 허술”
입력 2021.07.02 (21:36) 수정 2021.07.02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8월 집중호우 때 섬진강 제방 붕괴는 인재로 밝혀졌습니다.

전문가 등이 참여한 조사협의회가 댐 하류의 수해 원인을 조사한 결과입니다.

합천, 남강댐 수해와 같은 결론입니다.

​ 뭐가 문제였는지 오정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 제방을 무너뜨리고 마을을 덮친 흙탕물.

전북과 전남을 넘어 경남까지, 섬진강 주변 78곳이 물에 잠겨 주민들이 삶터와 일터를 잃었습니다.

원인은 정부의 안일한 수해정책.

[김태웅/교수/수해조사 용역 총괄 연구원 : "국가는 과거의 홍수관리 법·제도를 기후변동 등 다양한 여건 변화를 고려하지 못하고 그대로 운영 관리하고 있는데."]

1965년 지어진 섬진강댐은 한 차례도 최대 허용 방류량을 손보지 않았습니다.

계속되는 기후 변화로 강이 감당할 수 있는 물의 양이 달라졌는데도 반세기 넘게 방류량 조절을 고민하지 않았던 겁니다.

특히 홍수가 예상될 때 댐에서 물을 미리 얼마나 빼내야 하는지에 대한 기준이나 지침 자체가 없었습니다.

하천 관리도 제대로 안 된 탓에 피해를 본 78곳 가운데 40곳은 제한 수위를 넘지 않았는데도 홍수가 났습니다.

[박병태/전북 임실군 수해 주민대표 : "늦었지만 다행이고요. 향후 댐 관리 운영을 더 잘해서 사전에 수해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겉보기에 이전의 모습을 회복했지만 주민들은 수해 원인도 모른 채 지낸 반쪽짜리 일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책임 소재가 가려지면서 수해민들은 1년 만에 합당한 보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정성수
  • “지난해 섬진강 제방 붕괴는 인재…하천관리도 허술”
    • 입력 2021-07-02 21:36:38
    • 수정2021-07-02 22:08:04
    뉴스 9
[앵커]

지난해 8월 집중호우 때 섬진강 제방 붕괴는 인재로 밝혀졌습니다.

전문가 등이 참여한 조사협의회가 댐 하류의 수해 원인을 조사한 결과입니다.

합천, 남강댐 수해와 같은 결론입니다.

​ 뭐가 문제였는지 오정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 제방을 무너뜨리고 마을을 덮친 흙탕물.

전북과 전남을 넘어 경남까지, 섬진강 주변 78곳이 물에 잠겨 주민들이 삶터와 일터를 잃었습니다.

원인은 정부의 안일한 수해정책.

[김태웅/교수/수해조사 용역 총괄 연구원 : "국가는 과거의 홍수관리 법·제도를 기후변동 등 다양한 여건 변화를 고려하지 못하고 그대로 운영 관리하고 있는데."]

1965년 지어진 섬진강댐은 한 차례도 최대 허용 방류량을 손보지 않았습니다.

계속되는 기후 변화로 강이 감당할 수 있는 물의 양이 달라졌는데도 반세기 넘게 방류량 조절을 고민하지 않았던 겁니다.

특히 홍수가 예상될 때 댐에서 물을 미리 얼마나 빼내야 하는지에 대한 기준이나 지침 자체가 없었습니다.

하천 관리도 제대로 안 된 탓에 피해를 본 78곳 가운데 40곳은 제한 수위를 넘지 않았는데도 홍수가 났습니다.

[박병태/전북 임실군 수해 주민대표 : "늦었지만 다행이고요. 향후 댐 관리 운영을 더 잘해서 사전에 수해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겉보기에 이전의 모습을 회복했지만 주민들은 수해 원인도 모른 채 지낸 반쪽짜리 일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책임 소재가 가려지면서 수해민들은 1년 만에 합당한 보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정성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