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행성 도박에 농심마저 ‘휘청’
입력 2006.08.24 (22:09) 수정 2006.08.24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사행성 도박에 농심마저 ‘휘청’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농어촌 곳곳에까지 자리를 잡은 사행성 성인오락실 농심을 뒤흔들고 있습니다.

생업을 제쳐 두고 오락실 도박에 빠지는 농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재교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 천안의 한 농촌에 사는 김모 씨는 오늘도 문 닫힌 오락실 앞을 서성거립니다.

최근 한 달 사이 바다이야기 게임을 하다 천만 원을 날리면서 생업을 포기하다시피 했습니다.

<녹취>김모씨 : "손털어야 나오지.여기서 따 간 사람은 없다고 봐야죠.(거의 매일 옵니까?) 거의 매일 오다시피했죠."

천안의 또다른 면 지역 성인오락실, 이곳 단골도 대부분 농민입니다.

게임장을 드나드는 농민이 늘면서 농사 일손이 더욱 부족해질 정도라는 게 주민들의 설명입니다.

<녹취>주민 : "오이와 젖소 기르는 사람이 많은데 그것(일) 끝나자마자 여기로 달려온다니까요."

역시 농촌지역인 경북 고령군 고령읍, 골목 곳곳에 성인오락실이 들어섰습니다.

<녹취>주민 : "(사람이) 처음에는 엄청 북적북적했죠. 아직까지 빠진 사람은 매일 다니고 지금은 오히려 너무 많이 생겨서..."

경찰은 단속을 하고 있지만 사행성 오락실이 줄지 않고 있다고 말합니다.

<녹취>경찰관계자 : "전에 한 번 단속을 했는데도 잘 줄지 않네요. (오히려)계속 확산되는 추세다."

고령 읍내에 있는 이 짧은 골목길에 올 초 성인오락실 4곳이 영업을 했을만큼 농촌사회 곳곳에 사행성 오락실이 독버섯처럼 퍼졌습니다.

상당수 오락실의 실질적 업주는 대도시 등 외지인이고 관리만 현지인에게 맡겨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녹취>오락실 관계자 : "(사장은 어디 있습니까?) 대구사람입니다. 내가 사장을 알아가지고 소개를 받았습니다."

사행성 성인 오락실이 농어촌까지 파고 들면서 생업을 뒷전으로 하고 도박성 오락에 빠져드는 농어민이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교입니다.
  • 사행성 도박에 농심마저 ‘휘청’
    • 입력 2006.08.24 (22:09)
    • 수정 2006.08.24 (22:14)
    뉴스 9
사행성 도박에 농심마저 ‘휘청’
<앵커 멘트>

농어촌 곳곳에까지 자리를 잡은 사행성 성인오락실 농심을 뒤흔들고 있습니다.

생업을 제쳐 두고 오락실 도박에 빠지는 농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이재교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 천안의 한 농촌에 사는 김모 씨는 오늘도 문 닫힌 오락실 앞을 서성거립니다.

최근 한 달 사이 바다이야기 게임을 하다 천만 원을 날리면서 생업을 포기하다시피 했습니다.

<녹취>김모씨 : "손털어야 나오지.여기서 따 간 사람은 없다고 봐야죠.(거의 매일 옵니까?) 거의 매일 오다시피했죠."

천안의 또다른 면 지역 성인오락실, 이곳 단골도 대부분 농민입니다.

게임장을 드나드는 농민이 늘면서 농사 일손이 더욱 부족해질 정도라는 게 주민들의 설명입니다.

<녹취>주민 : "오이와 젖소 기르는 사람이 많은데 그것(일) 끝나자마자 여기로 달려온다니까요."

역시 농촌지역인 경북 고령군 고령읍, 골목 곳곳에 성인오락실이 들어섰습니다.

<녹취>주민 : "(사람이) 처음에는 엄청 북적북적했죠. 아직까지 빠진 사람은 매일 다니고 지금은 오히려 너무 많이 생겨서..."

경찰은 단속을 하고 있지만 사행성 오락실이 줄지 않고 있다고 말합니다.

<녹취>경찰관계자 : "전에 한 번 단속을 했는데도 잘 줄지 않네요. (오히려)계속 확산되는 추세다."

고령 읍내에 있는 이 짧은 골목길에 올 초 성인오락실 4곳이 영업을 했을만큼 농촌사회 곳곳에 사행성 오락실이 독버섯처럼 퍼졌습니다.

상당수 오락실의 실질적 업주는 대도시 등 외지인이고 관리만 현지인에게 맡겨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녹취>오락실 관계자 : "(사장은 어디 있습니까?) 대구사람입니다. 내가 사장을 알아가지고 소개를 받았습니다."

사행성 성인 오락실이 농어촌까지 파고 들면서 생업을 뒷전으로 하고 도박성 오락에 빠져드는 농어민이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교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