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소년 사행성 게임 무방비 노출
입력 2006.08.28 (22:17) 수정 2006.08.28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청소년 사행성 게임 무방비 노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사회의 도박 실태를 연속기획으로 짚어보고 있습니다.

사행성 게임엔 어른뿐만 아니라 청소년까지도 무방비로 노출돼 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PC방.

교복을 입은 중학생 한 무리가 포커 게임의 일종인 바둑이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벌써 판돈만 5억 원이 넘었습니다.

비록 현금 대신 사이버 머니가 거래되지만 게임방식은 실제 도박과 다름 없습니다.

당연히 청소년들은 할 수 없는 게임입니다.

<녹취> 중학교 3학년 : "부모님 주민등록번호, 이렇게 의료보험증이나 그런 데서 알아가지고, 이런 게임 회원가입 한 다음에 게임 해요."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앞.

10 여명의 어린이들이 문구점 앞 게임기에 몰려 있습니다.

백원짜리 동전을 넣고 하는 이 게임기들은 문화상품권이나 사이버머니교환권을 경품으로 내걸고 어린 학생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녹취> 초등학교 6학년 : "동전을 넣고요. 가위바위보를 해서 이기면 메달이 최고 50개, 백 개까지 나와요."

청소년들이 쉽게 접근하는 온라인 게임.

비록 도박은 아니지만 대규모 돈거래가 이뤄진 지 오랩니다.

아이템 거래 사이트를 통해 3,4만 원에서 수백만 원까지 거래되면서 이 역시 사행성을 띠고 있습니다.

<녹취> 중학교 3학년 : "공부할 때도요 낙서할 때 한 번씩 아이템 한 번씩 그려보고요. 자기 전에도 생각하다 보면 아이템 꿈속에도 나오고 자기 전에도 생각하고요."

사행성 게임에 중독된 청소년들은 성인들과 마찬가지로 항상 불안과 초조함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김혜수 (한국정보문화진흥원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팀장) : "대인관계도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그 상태가 지속이 된다면 아무래도 향후에도 많은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겠죠."

우리 주위를 포위하고 있는 사행성 게임, 어느새 청소년들의 일상에도 깊숙이 침투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청소년 사행성 게임 무방비 노출
    • 입력 2006.08.28 (22:17)
    • 수정 2006.08.28 (22:22)
    뉴스 9
청소년 사행성 게임 무방비 노출
<앵커 멘트>

우리 사회의 도박 실태를 연속기획으로 짚어보고 있습니다.

사행성 게임엔 어른뿐만 아니라 청소년까지도 무방비로 노출돼 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PC방.

교복을 입은 중학생 한 무리가 포커 게임의 일종인 바둑이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벌써 판돈만 5억 원이 넘었습니다.

비록 현금 대신 사이버 머니가 거래되지만 게임방식은 실제 도박과 다름 없습니다.

당연히 청소년들은 할 수 없는 게임입니다.

<녹취> 중학교 3학년 : "부모님 주민등록번호, 이렇게 의료보험증이나 그런 데서 알아가지고, 이런 게임 회원가입 한 다음에 게임 해요."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앞.

10 여명의 어린이들이 문구점 앞 게임기에 몰려 있습니다.

백원짜리 동전을 넣고 하는 이 게임기들은 문화상품권이나 사이버머니교환권을 경품으로 내걸고 어린 학생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녹취> 초등학교 6학년 : "동전을 넣고요. 가위바위보를 해서 이기면 메달이 최고 50개, 백 개까지 나와요."

청소년들이 쉽게 접근하는 온라인 게임.

비록 도박은 아니지만 대규모 돈거래가 이뤄진 지 오랩니다.

아이템 거래 사이트를 통해 3,4만 원에서 수백만 원까지 거래되면서 이 역시 사행성을 띠고 있습니다.

<녹취> 중학교 3학년 : "공부할 때도요 낙서할 때 한 번씩 아이템 한 번씩 그려보고요. 자기 전에도 생각하다 보면 아이템 꿈속에도 나오고 자기 전에도 생각하고요."

사행성 게임에 중독된 청소년들은 성인들과 마찬가지로 항상 불안과 초조함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김혜수 (한국정보문화진흥원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팀장) : "대인관계도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많은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그 상태가 지속이 된다면 아무래도 향후에도 많은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겠죠."

우리 주위를 포위하고 있는 사행성 게임, 어느새 청소년들의 일상에도 깊숙이 침투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