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수들 은퇴 뒤 진로 ‘생활 체육이 해법’
입력 2015.12.03 (21:52) 수정 2015.12.04 (17: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사회의 가장 큰 고민거리가 가운데 하나, 바로 청년 실업 문제입니다.

비교적 젊은 나이에 은퇴해 제2의 인생을 설계해야 하는 스포츠 선수들도 예외가 아닙니다.

실제로 지난해 은퇴 선수들 가운데 37%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입니다.

엘리트 선수들의 은퇴 뒤 진로 문제, 과연 어떤 해법이 있는지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르신들이 신나는 트로트 음악과 함께 건강 체조를 배우고 있습니다.

<녹취> "하나 둘, 하나 둘."

강사는 전 여자 축구 국가대표인 류지은.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가 직접 가르쳐 주니 더 전문성이 느껴집니다.

<인터뷰> 문혜숙(마을 부녀회장) : "국가대표 선수라서 그런지 뭔가 다르네요, 선수로서의 긍지 자부심이 포함되서 그런지..."

류지은은 태극 마크를 달고 그라운드를 누비다 이제는 생활 체육 지도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인터뷰> 류지은(광저우 AG 동메달) : "처음 사회나왔을 때 막막했어요. 내가 뭘 잘 할 수 있을까... 이런 기회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학창 시절 운동만 하다 보니 은퇴한 뒤 갈 곳을 찾지 못하는 현실.

최근 지역 단위 스포츠 클럽의 확산으로 생활 체육 현장으로 뛰어드는 선수들이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백경아(배드민턴 동호인) : "선수처럼 치고싶은 동호인도 많거든요. 거기에 엘리트가 접목되니 수준이 올라가죠."

현재 전국 2,480여 명의 생활체육 지도자 가운데 엘리트 선수 출신은 약 30% 수준으로 점점 확대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엘리트와 동호인 스포츠의 연계가 하나의 해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앞으로 종합 스포츠클럽을 확대해 2017년까지 전문 지도자를 대폭 늘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선수들 은퇴 뒤 진로 ‘생활 체육이 해법’
    • 입력 2015-12-03 21:53:29
    • 수정2015-12-04 17:00:19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 사회의 가장 큰 고민거리가 가운데 하나, 바로 청년 실업 문제입니다.

비교적 젊은 나이에 은퇴해 제2의 인생을 설계해야 하는 스포츠 선수들도 예외가 아닙니다.

실제로 지난해 은퇴 선수들 가운데 37%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입니다.

엘리트 선수들의 은퇴 뒤 진로 문제, 과연 어떤 해법이 있는지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르신들이 신나는 트로트 음악과 함께 건강 체조를 배우고 있습니다.

<녹취> "하나 둘, 하나 둘."

강사는 전 여자 축구 국가대표인 류지은.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가 직접 가르쳐 주니 더 전문성이 느껴집니다.

<인터뷰> 문혜숙(마을 부녀회장) : "국가대표 선수라서 그런지 뭔가 다르네요, 선수로서의 긍지 자부심이 포함되서 그런지..."

류지은은 태극 마크를 달고 그라운드를 누비다 이제는 생활 체육 지도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인터뷰> 류지은(광저우 AG 동메달) : "처음 사회나왔을 때 막막했어요. 내가 뭘 잘 할 수 있을까... 이런 기회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학창 시절 운동만 하다 보니 은퇴한 뒤 갈 곳을 찾지 못하는 현실.

최근 지역 단위 스포츠 클럽의 확산으로 생활 체육 현장으로 뛰어드는 선수들이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백경아(배드민턴 동호인) : "선수처럼 치고싶은 동호인도 많거든요. 거기에 엘리트가 접목되니 수준이 올라가죠."

현재 전국 2,480여 명의 생활체육 지도자 가운데 엘리트 선수 출신은 약 30% 수준으로 점점 확대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엘리트와 동호인 스포츠의 연계가 하나의 해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앞으로 종합 스포츠클럽을 확대해 2017년까지 전문 지도자를 대폭 늘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