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활체육 대세’ 배드민턴, 저변 탄탄한 비결?
입력 2015.12.10 (21:51) 수정 2015.12.10 (22: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저출산으로 인해 엘리트 스포츠 선수층도 얇아지고 있어 체육계가 고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탄탄한 생활체육 저변을 바탕으로 한 배드민턴은 다르다고 하는데요,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배드민턴 주니어 대표인 이은지는 초등학교 4학년 때 라켓을 잡았습니다.

우연히 아버지를 따라 배드민턴 동호회에 간 것이 계기였습니다.

<인터뷰> 이은지(배드민턴 주니어 대표) : "아빠랑 손잡고 체육관 갔었는데, 한 번 쳐보고 나니까 선수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했어요."

<인터뷰> 이우규 (이은지 선수 아버지) : "동호인 인구가 워낙 많아서 나중에 은퇴 뒤 지도자도 할수 있어서 결정했습니다."

동호인 수가 해마다 늘고 있는 배드민턴은 2011년에 비해 무려 115%가 증가해 현재는 축구 다음가는 생활 체육이 됐습니다.

이 같은 성장에는 1990년대 후반부터 대폭 늘어난, 학교체육관, 또 지역 체육관 시설과의 연계가 기폭제가 됐습니다.

이에 따라, 저출산 시대에도 불구하고 탄탄한 저변을 바탕으로 자연스럽게 엘리트 선수가 배출되는 구조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한우구(배드민턴협회 사무처장) : "체육관이란 공간이 있어 동호인들이 같이 모여 게임을 하고 사람을 만나는 데 더 쉬워지지 않았나..."

운동 공간 확보에 따른 저변 확대와 엘리트 선수 배출이라는 선순환 구조.

선수 부족에 허덕이는 다른 아마추어 종목들이 본받을 만한 성공 사례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생활체육 대세’ 배드민턴, 저변 탄탄한 비결?
    • 입력 2015-12-10 21:52:01
    • 수정2015-12-10 22:29:55
    뉴스 9
<앵커 멘트>

저출산으로 인해 엘리트 스포츠 선수층도 얇아지고 있어 체육계가 고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탄탄한 생활체육 저변을 바탕으로 한 배드민턴은 다르다고 하는데요,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배드민턴 주니어 대표인 이은지는 초등학교 4학년 때 라켓을 잡았습니다.

우연히 아버지를 따라 배드민턴 동호회에 간 것이 계기였습니다.

<인터뷰> 이은지(배드민턴 주니어 대표) : "아빠랑 손잡고 체육관 갔었는데, 한 번 쳐보고 나니까 선수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했어요."

<인터뷰> 이우규 (이은지 선수 아버지) : "동호인 인구가 워낙 많아서 나중에 은퇴 뒤 지도자도 할수 있어서 결정했습니다."

동호인 수가 해마다 늘고 있는 배드민턴은 2011년에 비해 무려 115%가 증가해 현재는 축구 다음가는 생활 체육이 됐습니다.

이 같은 성장에는 1990년대 후반부터 대폭 늘어난, 학교체육관, 또 지역 체육관 시설과의 연계가 기폭제가 됐습니다.

이에 따라, 저출산 시대에도 불구하고 탄탄한 저변을 바탕으로 자연스럽게 엘리트 선수가 배출되는 구조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한우구(배드민턴협회 사무처장) : "체육관이란 공간이 있어 동호인들이 같이 모여 게임을 하고 사람을 만나는 데 더 쉬워지지 않았나..."

운동 공간 확보에 따른 저변 확대와 엘리트 선수 배출이라는 선순환 구조.

선수 부족에 허덕이는 다른 아마추어 종목들이 본받을 만한 성공 사례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