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련의 꽃’ 무도 격파, 비밀은 아래에 있다?
입력 2015.12.08 (21:52) 수정 2015.12.08 (22: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열 장이 넘는 대리석을 단숨에 깨뜨리는 격파는 무도 수련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격파 할 때 힘을 받는 위쪽부터 아래로 차례로 깨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초고속 카메라로 관찰하자, 숨어있던 모습이 드러났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태권도를 40년 수련한 공인 8단의 대리석 격파입니다.

느린 화면으로 보면 위에서부터 아래로 대리석 10장이 차례로 부서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속도를 더 늦춰보면 놀라운 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낱장 별로 보면 위쪽이 아니라 아래쪽부터 깨집니다.

격파 장면을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한 모든 영상에서도 결과는 동일합니다.

<인터뷰> 김태완(한국스포츠개발원) : "중심점에 힘이 가해지면 장력이 더 커지게 되고, 그 아래쪽부터 깨져서 위쪽으로 갈라지는 현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석판의 경우 여러 장을 겹칠 때는 항상 낱장의 격파물 사이에 철편 등을 이용해 공간을 만듭니다.

빈틈 없이 겹쳐둔다면 압축력과 장력의 작용보다 반작용이 더 커 손을 다치기 때문입니다.

종합격파 때 사용되는 목판도 원리는 같아 격파물 양 끝으로 힘이 고르게 전달되도록 중심점을 정확히 치면 됩니다.

<인터뷰> 김호진(태권도 공인 8단) : "내 몸에 있던 모든 기를 끌어올려서 여기에 준다는 거죠. 결론은 그런 의미로 기합을 넣어요."

무도 수련의 진가를 보여주는 격파, 과학 원리를 바탕으로 오랜 세월의 수련이 만들어내는 예술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수련의 꽃’ 무도 격파, 비밀은 아래에 있다?
    • 입력 2015-12-08 21:53:09
    • 수정2015-12-08 22:46:07
    뉴스 9
<앵커 멘트>

열 장이 넘는 대리석을 단숨에 깨뜨리는 격파는 무도 수련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격파 할 때 힘을 받는 위쪽부터 아래로 차례로 깨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초고속 카메라로 관찰하자, 숨어있던 모습이 드러났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태권도를 40년 수련한 공인 8단의 대리석 격파입니다.

느린 화면으로 보면 위에서부터 아래로 대리석 10장이 차례로 부서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속도를 더 늦춰보면 놀라운 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낱장 별로 보면 위쪽이 아니라 아래쪽부터 깨집니다.

격파 장면을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한 모든 영상에서도 결과는 동일합니다.

<인터뷰> 김태완(한국스포츠개발원) : "중심점에 힘이 가해지면 장력이 더 커지게 되고, 그 아래쪽부터 깨져서 위쪽으로 갈라지는 현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석판의 경우 여러 장을 겹칠 때는 항상 낱장의 격파물 사이에 철편 등을 이용해 공간을 만듭니다.

빈틈 없이 겹쳐둔다면 압축력과 장력의 작용보다 반작용이 더 커 손을 다치기 때문입니다.

종합격파 때 사용되는 목판도 원리는 같아 격파물 양 끝으로 힘이 고르게 전달되도록 중심점을 정확히 치면 됩니다.

<인터뷰> 김호진(태권도 공인 8단) : "내 몸에 있던 모든 기를 끌어올려서 여기에 준다는 거죠. 결론은 그런 의미로 기합을 넣어요."

무도 수련의 진가를 보여주는 격파, 과학 원리를 바탕으로 오랜 세월의 수련이 만들어내는 예술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