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중기획 ‘우리 시대의 소설’ 50편, 이렇게 선정했다
입력 2021.05.16 (21:20) 수정 2021.05.16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흔히 소설을 '시대의 자화상'이라고 하죠.

가공의 이야기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을 더 진솔하고, 깊이 있게 보여주기 때문일 겁니다.

저희 KBS가 수많은 소설 가운데, 우리 시대를 가장 잘 그려낸 작품 50편을 선정했습니다.

매주 한 편의 소설 속으로 들어가 교감하고 공감하는 여정, 오늘(16일)부터 시작합니다.

방송사상 초유의 연중기획 '우리 시대의 소설',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소설 50편을 어떤 과정을 거쳐 선정했는지. 김석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대한민국의 문학 평론가들에게 물었습니다.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소설은 무엇인가.

한국문학평론가협회 소속 평론가 150여 명에게 현재 생존해 있는 작가의 소설 가운데 10편씩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답변을 보내온 문학평론가는 모두 103명.

문학평론가를 대상으로 한 조사는 그 자체로도 유례가 없는 획기적인 시도입니다.

[오형엽/한국문학평론가협회장/고려대 교수 : "문학사에서 의미가 있는 작품, 두 번째는 시대적 맥락, 세 번째는 작품성, 이 세 가지를 중점적으로 선정 기준으로 두었습니다."]

평론가들이 추천한 작품들을 토대로 한국문학평론가협회 회장 등 15명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한 작가의 작품이 여러 편 추천된 경우 그 작가의 작품 세계를 가장 잘 보여주는 대표작을 골랐고, 같은 표를 받은 작품 중에선 문학적으로, 또 시대사적으로 더 의미 있는 작품을 추천하고자 숙고에 숙고를 거듭했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소설 50편을 최종 선정했습니다.

[오형엽/한국문학평론가협회장/고려대 교수 : "한국 문학 작가와 문학평론가와 언론 매체와 독자가 함께 즐기고 향유할 수 있는 문학의 축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KBS는 앞으로 매주 9시 뉴스를 통해 우리 시대의 소설 50편을 한 편, 한 편 공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 조승연 류재현/영상편집:양다운/그래픽:김현갑
  • 연중기획 ‘우리 시대의 소설’ 50편, 이렇게 선정했다
    • 입력 2021-05-16 21:20:01
    • 수정2021-05-16 21:43:46
    뉴스 9
[앵커]

흔히 소설을 '시대의 자화상'이라고 하죠.

가공의 이야기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을 더 진솔하고, 깊이 있게 보여주기 때문일 겁니다.

저희 KBS가 수많은 소설 가운데, 우리 시대를 가장 잘 그려낸 작품 50편을 선정했습니다.

매주 한 편의 소설 속으로 들어가 교감하고 공감하는 여정, 오늘(16일)부터 시작합니다.

방송사상 초유의 연중기획 '우리 시대의 소설',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소설 50편을 어떤 과정을 거쳐 선정했는지. 김석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대한민국의 문학 평론가들에게 물었습니다.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소설은 무엇인가.

한국문학평론가협회 소속 평론가 150여 명에게 현재 생존해 있는 작가의 소설 가운데 10편씩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답변을 보내온 문학평론가는 모두 103명.

문학평론가를 대상으로 한 조사는 그 자체로도 유례가 없는 획기적인 시도입니다.

[오형엽/한국문학평론가협회장/고려대 교수 : "문학사에서 의미가 있는 작품, 두 번째는 시대적 맥락, 세 번째는 작품성, 이 세 가지를 중점적으로 선정 기준으로 두었습니다."]

평론가들이 추천한 작품들을 토대로 한국문학평론가협회 회장 등 15명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한 작가의 작품이 여러 편 추천된 경우 그 작가의 작품 세계를 가장 잘 보여주는 대표작을 골랐고, 같은 표를 받은 작품 중에선 문학적으로, 또 시대사적으로 더 의미 있는 작품을 추천하고자 숙고에 숙고를 거듭했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소설 50편을 최종 선정했습니다.

[오형엽/한국문학평론가협회장/고려대 교수 : "한국 문학 작가와 문학평론가와 언론 매체와 독자가 함께 즐기고 향유할 수 있는 문학의 축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KBS는 앞으로 매주 9시 뉴스를 통해 우리 시대의 소설 50편을 한 편, 한 편 공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촬영기자:임태호 조승연 류재현/영상편집:양다운/그래픽:김현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