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례하는 전남 ‘테보형’에게 한국이란?
입력 2015.04.21 (21:49) 수정 2015.04.21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남의 외국인 공격수 스테보는 한국에 가장 잘 적응한 선수로 꼽히고 있는데요,

애국가가 들리면 자연스럽게 국민의례까지 하는 스테보를 박선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K리그에서 아홉 시즌 동안 72골을 터트린 정상급 공격수 스테보.

스테보는 국민의례 때 가슴에 손을 얹는 유일한 외국인 선수입니다.

독도 세리머니를 펼칠 정도로 스테보에게 한국은 낮선 타향이 아니라 제 2의 조국입니다.

<녹취> 스테보 : "안녕하세요. 스테보입니다. 사랑해요."

광양불고기 등 한국 음식을 즐겨먹는 스테보는 의형제 이종호에게 '테보형'으로 불립니다.

<녹취> 이종호 : "테보형, 홈 경기 때마다 국기에 대한 경례하던데..."

<녹취> 스테보 : "난 동료들과 한마음으로 뛰고 있어. 내가 뛰는 나라에 대한 존경심도 당연하지."

한국 양궁의 저력에 반해 스테보가 만든 화살 세리머니를 이제는 이종호가 그대로 따라합니다.

<인터뷰> 스테보 : "한국은 제 2의 조국과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태어난 마케도니아와 비슷하기도 하고 멋진 문화를 가졌습니다."

지난 주말 이종호의 도움으로 시즌 두번째 골을 신고한 스테보.

외국인이지만 전남의 든든한 맏형으로 팀을 이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국민의례하는 전남 ‘테보형’에게 한국이란?
    • 입력 2015-04-21 21:50:26
    • 수정2015-04-21 22:31:54
    뉴스 9
<앵커 멘트>

전남의 외국인 공격수 스테보는 한국에 가장 잘 적응한 선수로 꼽히고 있는데요,

애국가가 들리면 자연스럽게 국민의례까지 하는 스테보를 박선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K리그에서 아홉 시즌 동안 72골을 터트린 정상급 공격수 스테보.

스테보는 국민의례 때 가슴에 손을 얹는 유일한 외국인 선수입니다.

독도 세리머니를 펼칠 정도로 스테보에게 한국은 낮선 타향이 아니라 제 2의 조국입니다.

<녹취> 스테보 : "안녕하세요. 스테보입니다. 사랑해요."

광양불고기 등 한국 음식을 즐겨먹는 스테보는 의형제 이종호에게 '테보형'으로 불립니다.

<녹취> 이종호 : "테보형, 홈 경기 때마다 국기에 대한 경례하던데..."

<녹취> 스테보 : "난 동료들과 한마음으로 뛰고 있어. 내가 뛰는 나라에 대한 존경심도 당연하지."

한국 양궁의 저력에 반해 스테보가 만든 화살 세리머니를 이제는 이종호가 그대로 따라합니다.

<인터뷰> 스테보 : "한국은 제 2의 조국과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태어난 마케도니아와 비슷하기도 하고 멋진 문화를 가졌습니다."

지난 주말 이종호의 도움으로 시즌 두번째 골을 신고한 스테보.

외국인이지만 전남의 든든한 맏형으로 팀을 이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