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발 NO, 가발 이식” K리그 입담 대결 후끈
입력 2015.03.05 (21:49) 수정 2015.03.12 (19: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개막을 이틀 앞두고 감독과 선수들이 저마다 각오를 밝혔는데요.

특히 최용수와 황선홍의 신경전과 최강희와 김학범의 유쾌한 입담 대결이 뜨거웠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누구나 우승을 꿈꾸지만 이 트로피의 주인은 단 한명, 겉으론 웃지만 속마음은 다릅니다.

오랜 라이벌인 황선홍과 최용수 감독이 특히 날을 세웠습니다.

<인터뷰> 황선홍(감독) : "머릿 속에는 온통 FC서울 생각뿐이라 총력전을 펼쳐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인터뷰> 최용수(감독) : "홈, 원정 가리지 않고 난타전이 될 것 같습니다. 절대로 지지 않습니다."

개막전을 열자 이내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에 최강희와 김학범.

두 감독은 만화영화의 주인공 톰과 제리마냥 티격태격합니다.

<녹취> 김학범(감독) : "개막전은 우리의 놀이터."

<녹취> 최강희(감독) : "도발하지 말고 머리나 심고 와라."

<녹취> 사회자 : "열자가 넘는데요."

<녹취> 최강희(감독) : "도발 노(NO)! 가발 이식!"

선수 중에는 이색적인 헤어스타일의 강수일이 화제였습니다.

<인터뷰> 강수일(선수) : "머리 스타일이나 미디어 노출 등으로 알려졌는데 축구하는 강수일이 되겠다."

현대 오일뱅크가 5년 연속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는 K리그.

'화끈한 공격 축구'로 감동을 주겠다는 12개팀 모두 화려한 개막을 꿈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도발 NO, 가발 이식” K리그 입담 대결 후끈
    • 입력 2015-03-05 21:52:27
    • 수정2015-03-12 19:58:37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개막을 이틀 앞두고 감독과 선수들이 저마다 각오를 밝혔는데요.

특히 최용수와 황선홍의 신경전과 최강희와 김학범의 유쾌한 입담 대결이 뜨거웠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누구나 우승을 꿈꾸지만 이 트로피의 주인은 단 한명, 겉으론 웃지만 속마음은 다릅니다.

오랜 라이벌인 황선홍과 최용수 감독이 특히 날을 세웠습니다.

<인터뷰> 황선홍(감독) : "머릿 속에는 온통 FC서울 생각뿐이라 총력전을 펼쳐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인터뷰> 최용수(감독) : "홈, 원정 가리지 않고 난타전이 될 것 같습니다. 절대로 지지 않습니다."

개막전을 열자 이내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에 최강희와 김학범.

두 감독은 만화영화의 주인공 톰과 제리마냥 티격태격합니다.

<녹취> 김학범(감독) : "개막전은 우리의 놀이터."

<녹취> 최강희(감독) : "도발하지 말고 머리나 심고 와라."

<녹취> 사회자 : "열자가 넘는데요."

<녹취> 최강희(감독) : "도발 노(NO)! 가발 이식!"

선수 중에는 이색적인 헤어스타일의 강수일이 화제였습니다.

<인터뷰> 강수일(선수) : "머리 스타일이나 미디어 노출 등으로 알려졌는데 축구하는 강수일이 되겠다."

현대 오일뱅크가 5년 연속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는 K리그.

'화끈한 공격 축구'로 감동을 주겠다는 12개팀 모두 화려한 개막을 꿈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